2019-02-20 17:10 (수)
수출입은행, 올해 62조 자금공급 추진
수출입은행, 올해 62조 자금공급 추진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01.24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신년기자간담회에서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이 2019년 업무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24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신년기자간담회에서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이 2019년 업무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 대출·투자·보증 방식으로 올해 총 62조원의 자금공급을 추진한다.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은 24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신년기자간담회를 열고 '2019년 주요업무 추진계획안'을 발표했다. 

수출입은행은 올해 전년 대비 2000억원 늘어난 49조원의 대출·투자 지원 계획을 세웠다. 대출은 수출관련 31조2000억원, 해외사업관련 11조2000억원, 수입관련 6조5000억원을 공급한다. 투자는 1000억원을 공급한다. 

보증지원은 건설·플랜트, 선박 등 수주산업 회복세를 고려해 지난해 실적 대비 3조9000억원 증가한 13조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수출입은행은 올해 해외수주 지원을 위해 금융주선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핵심전략국을 운용해 사업개발마케팅을 실시하고, 민관합동 수주지원단도 참가한다. 

초기단계 사업 금융자문을 강화해 금융조달이 가능한 사업 모델 수립도 지원한다. 해외사업 공동개발을 위해서는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와 협력체계도 구축한다.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해외 인수합병, 선박·항공기금융 등 구조화 거래에 대한 신디케이션 확대에도 나선다. 

국가전략산업 고부가가치화를 위한 지원도 확대한다. 

대규모 국책사업 중심으로 신흥국 리스크를 수용해 우리기업의 신북방·신남방 진출을 지원한다. 고위험국가 사업은 공적수출신용기관(ECA), 다자개발은행(MDB)와 협조용자를 통해 사업성 심사를 보완하고 리스크도 분산할 방침이다. 

발전, 건설·플랜트, 자원, 조선·해운 등 산업별로 차별화된 전략적 금융도 제공한다. 발전사업은 신재생에너지 및 원전으로 발전사업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한다. 건설·플랜트는 단순도급형보다 고부가가치 투자개발형 사업을 중점 지원한다. 자원은 리튬·구리 등 4차 산업 전략 광물, 유가스 등 주요 자원 확보를 위한 장기구매금융을 지원한다. 조선·해운은 친환경·고부가선박 수주와 해운사 선대 확보 지원을 강화한다. 

자동차 산업에서는 수출실적·매출 감소와 신용등급 하락으로 인한 한도 축소 및 금리인상을 한시 유예한다. 조선업은 시황 회복까지 생존 및 경쟁력 유지에 필요한 조선사별 맞춤형 금융지원 체제를 확립한다. 

혁신성장 산업 지원에도 나선다. 

자동차, 철강, 섬유 등 전통적 수출산업의 산업구조 고도화를 지원하고 4차 산업 기술 접목, 신규 벨류 체인 확보, 생산설비 증설 지원을 확대한다. 

혁신성장 산업 금융지원 방식도 다변화한다. 시장 선점,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대규모 인수합병 자금을 지원하고, 핵심기술 연구·개발을 위한 중장기 R&D자금, 시설투자자금 지원을 확대한다. IT·서비스 등 고부부가치 산업 펀드투자 확대와 대출·직접투자 연계도 지원할 계획이다.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해외진출 지원도 이뤄진다. 

수출중소기업 지원규모와 거래기업을 확대해 정책금융 수혜 저변을 확대할 계획이다. 

중소·중견기업 수출판로 개척과 해외사업 발굴 지원으로 수출역량을 강화하고,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해외온렌딩 중개금융기관 확대를 통해 우리기업 해외법인의 금융접근성도 제고하기로 했다. 

고용창출·가족친화·친환경 등 사회적가치 기여기업과 혁신성장 산업 영위기업 우대지원도 지속한다. 

수탁기금의 효과적 운영방안도 실시한다. 

대외경제협력기금은 아시아지역을 우선 지원하고 아프리카 신항시장 지원은 점진 확대한다. 남북협력기금은 대북제재 완화 흐름을 고래혀 남북경협 재개 기반 조성과 교류협력 지원에 힘쓰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