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2 01:10 (금)
투게더펀딩, 한국투자파트너스 등서 130억원 규모 투자유치
투게더펀딩, 한국투자파트너스 등서 130억원 규모 투자유치
  • 문지현 기자
  • 승인 2019.01.28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부동산담보 전문 P2P금융기업 투게더펀딩은 5개사로부터 총 13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유치를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그동안 P2P금융기업들이 단일 투자 라운드에서 조달한 투자금으로는 가장 높은 금액이다.

한국투자파트너스 주도로 이뤄진 이번 투자 라운드에는 운용자산(AUM)으로 국내 선두를 다투는 한국투자파트너스와 스틱벤처스, 하나금융투자, 지앤텍벤처투자, 유안타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다.

한국투자파트너스는 지난 2017년 3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에 참여한 바 있으며, 스틱벤처스에게는 핀테크 스타트업체에 대한 첫 투자이기도 하다.

연체율과 부실률이 모두 0%를 기록하고 있는 투게더펀딩은 지난 23일 기준 누적 대출액 3173억원이다. 투게더펀딩은 투자안전성 측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P2P금융의 법제화가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투자파트너스 김종현 상무는 “연체와 부실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담보가치 평가시스템, 대출자산의 유동화가 가능한 오픈마켓 등 기술경쟁력에 높은 점수를 줬다”라며 “법제화를 앞두고 있는 P2P금융은 대체투자와 대안금융이라는 두 가지 측면에서 향후 잠재성이 매우 큰 시장"이라고 말했다.

김항주 투게더펀딩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그동안의 노하우와 기술력을 고도화하여 단순한 P2P금융기업이 아닌 4차산업혁명 시대에서 독창적인 기술력으로 인정받는 회사로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투게더펀딩은 수익모델 다변화를 위한 사업 다각화에도 박차를 기하고 있다.

정부의 대표적 금융정책인 ‘생산적 금융’에 발을 맞추고자 기존 동산담보대출 시장의 문제점을 해결한 ‘동산담보대출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시장에 진출할 준비를 마쳤으며, 작년 10월에는 미술품 공유경제를 위한 ‘아트투게더’를 오픈해 긍정적인 반응을 얻은 바 있다.

또한 대출 수요자 및 투자자들의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한 O2O 채널을 다양화하고, 각 사업분야별 전문가 영입을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충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