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2 05:05 (월)
한은, 모바일 현금카드 사업 연기되나
한은, 모바일 현금카드 사업 연기되나
  • 문지현 기자
  • 승인 2019.01.31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권 모직불業 연동요구 뒷전으로 밀려
중기부, 3월 제로페이 본사업 성공에 전력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한국은행과 전 은행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모바일 직불 서비스 도입이 연기될 전망이다.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은행은 중소벤처기업부와 협의해 모바일 현금카드 표준 QR코드를 제로페이 QR코드와 연동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중기부가 제로페이와 각종 지역 상품권을 연동하는 방안을 우선 추진하고 있어 모바일 현금카드 연동 논의는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모바일 현금카드는 QR코드 인식을 통해 결제정보를 교환해 구매자의 계좌에서 현금이 인출 및 지급되는 은행 계좌 기반의 간편결제 서비스다. 현금 IC 카드 결제 망을 활용하고 모바일 기기 간 통신(앱투앱) 방식으로 결제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한국은행 부총재를 의장으로 28개 금융·유관기관으로 구성된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이하 금정추)는 그동안 중기부에 제로페이와 모바일 현금카드의 결제 시스템을 공유하는 방안을 요청해왔다.

금정추가 요구한 사안은 모바일 현금카드에 사용하는 QR코드와 제로페이에 탑재된 QR코드를 연동하는 방법이다. 제로페이와 모바일 현금카드의 표준 QR코드를 연동하면 은행 입장에서는 가맹점 확보가 용이하고 QR 결제 키트(kit) 보급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중기부는 지난해부터 두 결제 수단의 연동 여부를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듯 했으나 금정추의 요청에 현재 확답을 주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QR연동 방안은 상반기 이후 논의될 것으로 전망되며 두 결제 수단이 연동되지 않을 가능성도 점쳐진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당초 제로페이와 QR코드를 연동하는 방법으로 오는 3월 모바일 현금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었다"라며 "하지만 중기부 측에서 확답을 미루면서 출시가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중기부가 제로페이 본사업을 성공시키기 위해 다양한 기능 탑재에 중점을 두며 모바일 현금카드 QR연동은 우선순위에서 밀린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12월부터 시범 시행 중인 제로페이는 가맹점 모집에 난항을 겪으면서 사용률이 저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정부는 올해부터 공무원들의 복지포인트 일부를 제로페이로 사용하는 방안을 도입했다.

복지포인트는 공무원이 자기계발·문화생활 등에서 발생한 소비를 사후 청구하면 실비 처리하는 제도다. 4급 이상은 200포인트(1포인트=1000원), 5급은 100포인트, 6급 이하는 50포인트로 모든 직원이 의무적으로 올해 5만원 상당의 복지포인트를 제로페이로 사용해야 한다.

이밖에도 소비자 편의를 높이고 가맹점 수를 늘리기 위해 제로페이에 외상 결제 기능을 도입하고 온누리 상품권과 지역 상품권을 연계하는 포인트 충전 방식도 논의 중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두 서비스의 결제 방식이 공유되면 가맹점주들은 매장에 여러 개의 QR키트를 보유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혼란을 겪을 일이 없으며 결제수수료 또한 절약할 수 있다”라며 “은행으로선 중기부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