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7 18:35 (월)
저축은행 예금금리 ‘예전만 못하네’
저축은행 예금금리 ‘예전만 못하네’
  • 서수진 기자
  • 승인 2019.02.20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직연금 통한 장기 수신액 확보 영향

<대한금융신문=서수진 기자> 은행보다 높은 예금금리를 얹혀주던 저축은행이 금리경쟁력을 잃고 있다.

2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저축은행의 정기예금 평균금리는 2.69%로 지난 2017년 12월(2.50%) 대비 0.19%포인트 증가했다.

같은 기간 시중은행의 정기예금 평균금리도 1.78%에서 2.05%로 0.27%포인트 올랐다. 덕분에 저축은행과 은행 간 평균금리 차이는 0.72%포인트에서 0.64%포인트까지 좁혀졌다.

저축은행은 시중은행보다 높은 예금금리를 무기로 자금을 조달해왔다. 특히 지난해 11월 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한차례 올리며 저축은행 예금금리도 동반 상승할 것이란 기대감이 있었지만 오히려 시중은행과의 금리차는 더 좁혀졌다.

예금금리 인하의 가장 큰 요인은 퇴직연금 시장 진입이다. 지난해 금융위원회는 퇴직연금 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저축은행 예금상품을 퇴직연금에 편입할 수 있도록 규정을 개정했다.

퇴직연금을 통해 최대 20년간 안정적인 수신액 확보가 가능해지자 무리하게 예금금리를 높일 이유가 없어진 것이다.

대형 저축은행 위주의 예금특판 취급이 줄어든 영향도 있다. 예금특판은 고객들이 특판 때 몰렸다가 만기 시 한꺼번에 빠지는 유동성이 악화가 문제였는데 퇴직연금이 해결책이 됐다.

지난해 법정금리가 27.9%에서 24%로 하락하면서 예대마진을 확보가 어려워진 탓도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예대마진으로 수익을 내야 하는 저축은행이 대출규제 등으로 대출금리를 떨어뜨려야 한다”며 “대출금리는 낮아지는데 예금금리가 그대로 이거나 높아지면 수익성 악화로 이어진다. 예금 금리를 올려 자금을 조달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