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5 00:25 (월)
신협중앙회장 선거 ‘직선제’로 개편
신협중앙회장 선거 ‘직선제’로 개편
  • 이봄 기자
  • 승인 2019.02.27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일 대전 서구 소재 신협중앙회관에서 개최된 제46차 정기대의원회에서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26일 대전 서구 소재 신협중앙회관에서 개최된 제46차 정기대의원회에서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대한금융신문=이봄 기자> 신협중앙회장 선거 방식이 직선제로 변경됐다.

신협중앙회는 지난 26일 대전 서구 소재 신협중앙회관에서 300여명의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제46차 정기대의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대의원 정기총회에서는 지난 1월 신협중앙회 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의결된 신협중앙회장 선거의 직선제 개편 안건과 관련하여 정관 변경 안을 승인했다. 이에 신협중앙회는 정관 변경 승인 주무관청인 금융위원회에 정식으로 중앙회장 직선제 개편 관련 정관 변경안의 인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그동안 신협중앙회장 선거는 대의원 106명의 투표로 결정되는 간선제였다. 직선제로 바뀌면 전국 888개 조합이사장이 모두 선거에 참여하게 된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신협은 저성장 지속에 따른 여신수요 감소와 각종 규제 속에서도 총자산이 전년 대비 11% 증가한 90조원을 돌파했다”며 “당기순이익은 전년대비 27% 증가한 역대 최대인 4245억원을 시현, 17년 연속 흑자라는 값진 결실을 이루어냈다”고 말했다.

이어 “공동유대 확대, 비과세 연장, 정부포상 확대에 이어 목표기금제 도입이라는 최대 숙원과제의 실타래가 풀리고 있으며, 이는 ‘금융’보다는 ‘협동조합’의 가치에 방점을 찍고 꾸준한 정책을 추진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김윤식 중앙회장은 공정한 금융시장 환경구축 및 신협 혁신을 위한 단계적 로드맵 3가지를 제시했다. 구체적으로는 중앙회 MOU 조기탈피, 사회적 경제의 대표주자로 각인, 신협 건전성 제고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