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12:45 (토)
윤석헌 금감원장, ‘포용적 금융’ 강화 주문 
윤석헌 금감원장, ‘포용적 금융’ 강화 주문 
  • 강신애 기자
  • 승인 2019.02.27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증권·보험·여신 등 금융사 CEO들에 당부 
접근성 제고·소비자 보호 강화…두 축 세워야
27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한국금융연구원 주최로 열린 ‘금융경영인 조찬강연회’에서 윤석헌 금감원장이 ‘금융포용과 금융감독’을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27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한국금융연구원 주최로 열린 ‘금융경영인 조찬강연회’에서 윤석헌 금감원장이 ‘금융포용과 금융감독’을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금융사 최고경영자(CEO)들에게 포용적 금융에 힘쓸 것을 주문했다. 

27일 윤 원장은 한국금융연구원 주최로 열린 ‘금융경영인 조찬강연회’에서 ‘금융포용과 금융감독’을 주제로 발표하며 이러한 의견을 전했다. 

윤 원장은 “포용금융을 개별회사가 혼자 추진하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같이 느껴질 수 있지만 전체적으로 보면 큰 효과가 있다”며 “업계 전체가 금융포용을 추진하면 소비자 신뢰 증진, 금융자산 축적, 혁신금융을 이뤄낼 수 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우리나라 금융산업 발전을 위해 포용적 금융 확대가 필수라 보고 있다. 올해 감독 핵심 방향에도 안정, 공정, 혁신과 함께 포용을 포함시켰다.

이 중에서도 포용적 금융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윤 원장은 “금융 접근성 제고, 소비자 보호 강화 등 포용적 금융을 잘 관리하면 금융발전과 양극화 해소, 혁신성장 촉진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포용 부분 중점과제로 금융 접근성 제고(△서민 지원 △취약계층 지원 △중소기업 금융애로 해소)와 소비자 보호 강화(△소비자피해 사전예방 강화 △사후 피해구제 실효성 제고 △금융교육 및 정보격차 해소)를 제시했다. 

금융 접근성 제고를 위해 서민금융 지원 활성화에 나선다. 점포망 축소에 따른 고령층의 금융 접근성 약화에도 대비한다. 

윤 원장은 “최근 금융사의 지점과 출장소가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며 “60대 이상 소비자들은 모바일뱅킹을 불편해 하는데, 이들도 편하게 금융거래를 할 수 있도록 지나치게 빠른 지점수 감소는 우려된다”고 말했다.

기존 담보 위주 여신 관행도 개선한다. 은행과 상호금융을 통해 자영업자 경영 컨설팅을 적극 지원 한다. 

소비자 피해와 관련한 사전·사후 조치도 강화한다.

피해의 사전예방을 위해선 미스테리쇼핑 등 부당 영업행위 현장검사를 확대한다. 소비자피해를 유발하는 기관의 경영진 책임도 높인다. 사후 조치를 위해선 어려운 분쟁조정 제도를 개선하고 민원 분쟁 관리 인프라도 고도화한다. 

윤 원장은 “금융포용은 양극화를 해소하고, 경제성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 또 금융리스크 축소와 금융회사 수익 확대에도 기여 한다”며 “금융사들이 함께 인프라를 만들고, 소비자 보호 기능을 튼실하게 해서 질적으로 발전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금감원은 포용금융 강화를 위해 조직 개편을 실시했다. 금감원 내 포용금융실을 부원장보 산하에서 부원장 산하로 옮겼다. 인력도 확충해 금융포용을 위한 통합적 일관적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