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3 07:00 (화)
NH투자증권, 서울스퀘어빌딩 인수 최종 마무리
NH투자증권, 서울스퀘어빌딩 인수 최종 마무리
  • 강신애 기자
  • 승인 2019.03.22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지분 4100억 중 1600억원 ARA 및 대주단 공동 투자
임대율 약 98% 수준, 연평균 6% 초중반 배당수익 기대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NH투자증권이 드디어 서울스퀘어빌딩 인수를 완료했다. 지난해 9월 NH투자증권이 서울스퀘어빌딩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이후 매도자 이슈 및 운용사 교체로 클로징이 지연되다가 약 6개월만인 22일에 인수가 최종 마무리됐다. 

인수 방식은 ARA코리아자산운용(싱가포르계 투자회사 ARA에셋매니지먼트의 부동산 자산운용사)이 설정한 펀드를 통해 서울스퀘어를 인수하는 방식이다.

서울스퀘어의 인수 가격은 작년 NH투자증권과 매도자가 체결한 양해각서(MOU) 상의 금액보다 실사 과정에서 소폭 하락했으며, 거래 총액은 약 9800억원으로 1조원에 육박한다.

초 역세권인 서울역 권역(CBD의 세부권역)은 공실률이 낮아 안정적인 임대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현재 서울스퀘어는 평균 9년 이상의 장기 임대계약과 임대율 약 98% 수준을 달성했으며, 연평균 6% 초중반의 배당 수익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 된다. 향후 2025 서울시 도시재생전략계획과 서울북부역세권 개발, GTX개통 등 서울역 주변 환경 개선에 따라 높은 자산가치 상승도 기대된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은 총 Equity 4100억 중 약 1600억원을 ARA 및 대주단들과 공동 투자했으며, 나머지 2500억원도 국내 기관 투자자 및 해외 유한책임출자자(LP)들의 관심이 많은 상황이다.

한편 서울스퀘어 임차인 구성은 현재 벤츠와 위워크(Wework), 지멘스 등 글로벌 기업이 전체의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SK플래닛과 같은 국내 대기업, 독일 대사관, 주한유럽대표부 등 외국계 공공기관이 입주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