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05:55 (수)
신한생명, 성대규 사장 선임
신한생명, 성대규 사장 선임
  • 박영준 기자
  • 승인 2019.03.26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서울 중구 신한생명 본점에서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된 성대규 사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26일 서울 중구 신한생명 본점에서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된 성대규 사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신한생명은 26일 서울 중구 본점에서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제9대 대표이사 사장에 성대규 사장을 선임하고 취임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성대규 사장은 행정고시에 수석으로 합격한 뒤 재정경제부, 금융위원회, 보험개발원 등에서 근무했으며 대부분을 보험산업과 관련된 일을 했다.

성 사장은 지난 2003년 보험업법 전면개정 작업을 주도하며 방카슈랑스를 단계적으로 도입하고 제3보험업 분야를 신설한 바 있다. 실손의료보험 표준화 작업 및 자동차보험 제도 개선 등 보험산업 선진화에 중추적 역할을 했다.

또 보험개발원장 시절에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보험요율 산정체계를 구축하고 디지털 기반의 ‘인슈테크’ 도입에 앞장서는 등 보험업계 변화를 선도한 보험 전문가다.

성 사장은 리딩 컴퍼니라는 목표의 토대를 구축하기 위한 다섯 가지 경영 방향을 제시했다.

먼저 혁신적인 조직문화를 만들고, 인슈테크 리더가 될 것을 주문했다.

성 사장은 “현재의 보험업은 인지(人紙)산업이다. 앞으로는 사람과 기술의 인술(人術)산업으로 변화될 것”이라며 “상품 설계부터 마케팅, 보험금 심사 및 지급에 이르기까지 인슈테크를 적용해 업무 프로세스를 혁신하고 퍼플 오션(Purple Ocean)을 개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신한금융그룹의 14번째 자회사로 편입된 오렌지라이프와 대화와 협력을 통해 시너지가 가장 큰 보험사로 만들자고 말했다. 이러한 토대 위에 원신한(One Shinhan) 추진을 가속화해 신한금융그룹의 성장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을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위험에 처한 사람들을 돕는 보험의 진정한 가치를 위해 보험 본연의 기능에 충실하자고 당부했다.

성 사장은 “신제도 도입과 같은 수많은 변화와 위기가 도사리고 있지만 임직원 모두가 함께 관심을 갖고 걱정을 한다면 어떠한 위기가 와도 극복할 수 있다”며 “우리 모두 힘을 합쳐 어려운 환경에서 생존함은 물론, 신한생명을 보험 업계를 선도하는 리딩 컴퍼니로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