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3 07:20 (화)
핀크, 간편송금 절차 단순화 등 주요 서비스 개편
핀크, 간편송금 절차 단순화 등 주요 서비스 개편
  • 문지현 기자
  • 승인 2019.03.26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핀크가 이용자 편의를 위해 앱을 개편했다.

돈 버는 소비습관을 위한 AI 기반의 모바일 금융 서비스 '핀크(Finnq)'는 메인 서비스인 ‘MY핀크’를 ‘내 계좌’로 전면 개편하며, 계좌 관리 및 간편 송금에 대한 고객 편의와 만족도를 높였다고 밝혔다.

이번 메인 개편은 충전과 송금, 금융 상품 가입 등 기존 다분화 된 ‘MY핀크’ 서비스를 이용자 경험 중심으로 재편하여 핵심 기능에 집중해 보다 직관적으로 이해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먼저, 핀크 앱에서 사용률이 가장 높은 무제한 무료 송금 기능에 집중해 고객이 더 빠르고 간편하게 송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개선했다. 더욱 간결해진 송금 절차로, 메인 화면에서 송금 액수만 입력하면 바로 송금 서비스로 연동된다.

또한, 자신의 보유 자산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통합 계좌 관리 역시 ‘내 계좌’로 자리를 옮겼다. 핀크 계좌 잔액만 확인할 수 있었던 기존 서비스와 달리, ‘내 계좌’는 서비스 이름처럼 보유 계좌를 모두 연동해 관리할 수 있다.

메인 화면 개편과 동시에 고객의 금융 생활에 적합한 특별 상품을 추천하는 ‘오퍼링 메시지’ 서비스도 선보인다. 고객의 연동 금융 기관, 통신사, 소비 내역, 저축과 투자 방식에 따라 개인별 맞춤 상품 추천 및 금융 조언을 제공하며 PB(Private Banking) 서비스 대중화에 앞장선다.

여기에 핀크카드, 비상금대출, 기프티콘몰 등 핀크 앱에서 이용할 수 있는 주요 서비스를 한 화면에 모두 담아 한 번의 터치로 빠르게 이용할 수 있다.

개편을 담당한 UX디자인팀 양현아 팀장은 “핀크 이용자가 금융 생활의 편의성과 실용성을 두루 겸비할 수 있도록 메인 화면을 개편했다”며 “새롭게 바뀐 ’내 계좌’를 필두로 AI핀고와 핀크마켓 등 상반기 내 핀크의 주요 서비스를 개편해 고객의 니즈와 사용자 경험을 고려한 ‘이용자 친화적 금융 플랫폼’으로 발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핀크는 앱 사용성을 높이기 위한 지속적인 개발을 통해 지난해 5월 핀크 2.0 출시 이후 처음으로 메인 개편을 진행했다. ‘어렵고 딱딱하다’는 금융의 인식을 ‘재밌고 편리하다’로 바꾸기 위해 최초의 핀테크 기업과 카드사의 협업 상품인 ‘핀크카드’를 출시한 데 이어 시즌Ⅱ를 준비하는 등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 선보이고 있다.

[핀테크포럼 행사알림]

[핀테크포럼 2019] 공식 홈페이지 바로가기

대한금융신문은 4월 23일 서울 을지로 페럼타워에서 ‘[핀테크2019] 대한민국 핀테크의 비상(飛上)’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핀테크포럼 2019’에서는 ▲정의의 혁신(토스 이승건 대표) ▲규제의 혁신(금융위원회(오픈뱅킹), 금융보안원(마이데이터) ▲기술의 혁신(AWS(금융클라우드), 삼성SDS(전통금융플랫폼의 혁신), 카카오페이 류영준 대표(종합금융플랫폼의 미래))을 통해 대한민국 금융의 미래를 만들어가고 있는 대표주자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오랜 시간 철옹성 같았던 금융결제망과 금융데이터를 이제는 누구나 필요하면 쓸 수 있는 시대가 열렸다. 핀테크 산업이 금융시장을 뒤흔들며 금융회사가 움켜쥐고 있던 주도권은 빠르게 분산되고 있으며, 결제망과 데이터가 전면 오픈되는 시점에서 금융의 힘은 이미 소비자에게 넘어가 있을 것이다. 5천만 국민이 원하는 미래 금융의 모습은 무엇일까 또 누가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대한민국 금융산업을 선도하게 될까?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파괴적인 금융혁신이 시작되는 2019년, 이 모든 변화의 소용돌이 속에서 미래에 대한 확신과 희망을 대한금융신문 핀테크포럼(www.koreafintechtimes.com)에서 찾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