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3 08:00 (화)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사장 “자본시장 최고 플레이어 앞장”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사장 “자본시장 최고 플레이어 앞장”
  • 강신애 기자
  • 승인 2019.03.26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우선 경영방침은 ’고객 중심 경영‘ 
초대형 IB인가 위해 자본확충도 계획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신임대표가 취임직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향후 경영방침에 대해 전하고 있다.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신임대표가 취임직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향후 경영방침에 대해 전하고 있다.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자기자본 4조원 이상을 갖춘 초대형 IB로 변모해 최고의 금융솔루션을 제공하는 자본시장 탑 플레이어가 되겠다.”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신임대표의 말이다. 김 사장은 26일 신한금융투자 본사에서 취임 간담회를 열고 이를 포함한 경영방침을 전했다. 

먼저 김 사장은 최우선 경영방침으로 ’고객 중심 경영‘을 꼽았다. 이를 위해 ’고객 제대로 알기‘를 실천한다. 개인고객의 자산관리 니즈 및 기업고객의 자금조달 니즈를 명확히 파악하고 고객의 자산, 재무현황, 경영환경, 중장기 자금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이해해 심도 깊은 금융컨설팅을 수행하겠다는 방침이다. 

김 사장은 “단순한 금융상품 판매가 아닌 고객 생애 전반에 걸친 재무설계를 한다는 마음으로 자산관리 서비스의 영역을 확장하겠다”고 말했다. 

전문성이 요구되는 IB 및 운용 부문은 업계 최고의 역량을 갖춘다는 목표다. 초대형 IB인가를 위한 자기자본도 확충도 계획 중이다.

김 사장은 “연내 초대형 IB 인가를 받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초대형 IB 인가를 위한 자본 확충에 신한금융지주 측도 긍정적 입장을 갖고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홍콩 및 뉴욕 현지법인을 통해 선진 금융상품을 국내 고객에게 제공하고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서의 위상을 공고히 한다. 

임직원에게 적절한 대우와 인재육성에도 나선다. 

김 사장은 “신한금융투자의 전 직원이 자본시장 DNA를 갖고 각 분야의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탁월한 실력에 걸맞은 대우를 하겠다”며 “전문가에 대한 공정한 대우를 통해 시장의 전문가들이 다니고 싶은 회사로 발전한다면 전문가들이 신한금융투자에 모이는 성장의 선순환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김병철 사장은 “고객을 만족시키는 수준을 넘어 각 영역에서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전문가 집단으로 거듭나겠다”며 “자본시장에서 30년간 쌓아온 경험과 역량을 모두 쏟아 현장에서 발로 뛰며 고객과 직원 모두가 자부심을 느끼는 회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