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4 20:45 (월)
최종구 금융위원장 “가계부채 증가율 5%로 관리할 것”
최종구 금융위원장 “가계부채 증가율 5%로 관리할 것”
  • 이봄 기자
  • 승인 2019.03.27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이봄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올해 금융권 가계부채 증가율을 5%대로 관리할 계획을 밝혔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올해 업무계획을 국회 정무위원회에 보고했다.

먼저 최 위원장은 올해 주요 목표로 금융안정을 꼽았다.

최 위원장은 “DSR을 제2금융권 여신관리 지표로 도입해 가계부채 증가율을 5%대로 억제할 것”이라며 “또한 향후 상환부담 증가 가능성에 대비해 취약차주에 대한 안전망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금융의 역할 강화도 강조했다. 이를 위해 유망 스타트업 등 혁신 기업이 시장에 조속히 안착할 수 있도록 5년간 190조원의 정책금융을 공급할 예정이다.

최 위원장은 “기업여신 시스템을 미래 성장성 중심으로 혁신할 것”이라며 “주력산업의 자금애로를 해소하고 혁신·중소기업에 대한 대출과 투자를 촉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정하고 투명한 금융질서 확립도 약속했다.

최 위원장은 “금융질서를 위한 입법에 집중하는 한편 자본시장에서의 불공정거래를 근절하고 불법사금융과 금융사기에 엄정 대응하는 등 금융 분야에서 반칙과 부당행위도 막겠다”고 말했다.

금융소비자 중심 시스템 구축을 위해 금융소비자보호법 제정도 추진한다.

최 위원장은 “보험판매, 대출금리 산정, 채권추심 등 일상생활 속 불합리한 금융관행을 개선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하겠다”며 “저신용자, 자영업자, 고령층, 청년 등 수요자별 맞춤형 지원을 통해 포용적 금융도 지속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최 위원장은 “핀테크 등 금융혁신을 가속화하겠다”며 “핀테크‧데이터 경제 등 신산업 분야에서 우리 경제가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도록 금융분야의 혁신을 집중 지원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