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5 00:30 (화)
삼성생명, ‘올인원 암보험’ 개정 출시
삼성생명, ‘올인원 암보험’ 개정 출시
  • 박영준 기자
  • 승인 2019.04.0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삼성생명은 1일 ‘NEW올인원 암보험 처음부터 끝까지’를 개정 출시했다고 밝혔다.

먼저 암 진단시 받는 생활비 보장을 강화했다. 암 진단시 보험금을 한번에 받기를 원하는 고객은 ‘일시지급형’을, 생활비에 대한 니즈가 큰 고객은 ‘생활자금형’을 선택하면 된다.

일시금만 지급하던 유방·자궁암을 주요 암에 포함시켜 생활자금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 생활자금 보증횟수를 2년에서 5년으로 늘렸다.

주보험 가입금액 2000만원에 가입하면 일시지급형의 경우 진단금으로 4000만원을 한 번에 받고, 생활자금형은 일시금 1000만원과 매월 100만원의 생활자금을 5년간 확정해 받는다.

주요 암 대비 30%씩 보장했던 갑상선암과 경계성종양도 최대 2000만원까지 보장 받을 수 있도다.

특약을 통해 전립선암을 최대 5000만원까지 보장하며 고액암 보장에 간, 기관지, 폐암 등을 추가해 암 대비 2배의 보험금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항암치료 시 필요한 가발비용과 유방암 수술 후 재건비용도 특약으로 보장한다. 암 진단 후 5년이 지나면 암 완치 축하금을 주고, 이후 5년간 매년 암 검사비를 지원하는 특약도 더했다.

가입 연령은 만 15세부터 70세까지다. 보험기간은 15년으로 설정됐지만 갱신을 통해 최대 100세까지 보장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