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5 00:20 (화)
흥국생명, 암보장해주는 가족사랑치매보험 출시
흥국생명, 암보장해주는 가족사랑치매보험 출시
  • 박영준 기자
  • 승인 2019.04.01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흥국생명은 치매보장과 일반암을 함께 보장하는 ‘무배당 흥국생명 암보장해주는 가족사랑치매보험’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상품은 일반암과 중증치매 두 질병을 함께 대비할 수 있다. 70세 이전을 제1보험기간, 70세 이후를 제2보험기간으로 두고 일반암, 중증치매 중 선발생 질병을 우선 보장한다.

제1보험기간인 70세 이전은 상대적으로 암이 발생할 확률이 높은 시기로 일반암 보장을 집중했다.

주계약 1000만원 기준으로 일반암 진단 시 진단급여금 5000만원을 지급한다. 혹시 모를 중증치매에도 대비하기 위해 중증치매 진단 시 진단급여금 3000만원을 지급한다.

제2보험기간에는 중증치매 보장에 집중, 주계약 1000만원 기준으로 중증치매 진단 시 매월 100만원의 생활비를 종신토록 지급한다.

생활비는 최초 36회, 최소 3600만원을 보증 지급한다. 혹시 모를 암 질환에 대비하기 위해 일반암 진단 시에는 3000만원에 진단급여금을 지급한다.

제2보험기간의 개시 나이도 70세, 75세, 80세 중 선택할 수 있다. 1회에 한해 변경도 가능하다.

좀 더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하려면 무해지환급형을 선택하면 된다. 무해지환급형은 중도 해지 시 환급비가 없는 대신 표준형보다 저렴하게 가입할 수 있다.

40세 남성 기준(주계약 1000만원, 소액암 특약 각 500만원, 90세만기, 20년납)으로 표준형 보험료는 9만150원이지만, 무해지환급형은 6만4900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