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5 04:55 (목)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 올해 첫 해외 출장길 올라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 올해 첫 해외 출장길 올라
  • 안소윤 기자
  • 승인 2019.04.15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나다 토론토·미국 샌프란시스코 지역 기관투자자 만나
글로벌 테크 기업과 협업을 통한 新비즈니스 모델 발굴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글로벌 신규 투자자 유치를 확대하고 그룹의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조용병 회장(사진)이 지난 14일부터 열흘 간 캐나다 토론토와 미국 샌프란시스코 출장길에 오른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지난 2017년 취임 이후 아시아 리딩금융으로 도약하기 위해 발표한 그룹의 핵심 전략인 ‘2020 SMART 프로젝트’의 성과를 해외투자자들에게 설명하고 그룹의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폭넓은 글로벌 행보를 지속해 왔다.

취임 첫 해인 2017년에는 9개국 11개 도시에 방문해 총 58개의 해외 투자자 및 글로벌 기업들과 미팅을 했으며 지난해에는 아랍에미리트(UAE), 말레이시아, 호주를 방문해 아부다비 투자청(ADIA), 말레이시아 고용연금(EPF) 등 글로벌 연기금 등을 장기투자자로 유치했다.

이번 출장에서는 캐나다 토론토를 방문해 AGF 인베스트먼트(AGF Investment)와 맥켄지 파이낸셜 코퍼레이션(Mackenzie Financial Corporation), CI 인베스트먼츠(CI Investments) 등 캐나다 연금을 운용하는 초대형 운용사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어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이동해 캐피탈월드인베스터스(Capital World Investors) 등 대형 글로벌 자산운용사를 방문하고 신한의 중장기 전략 및 성과를 공유하며 글로벌 자본시장 변화와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조 회장은 싱가포르 투자청(GIC)이 주관하는 아시아 지역 파트너들과 실리콘밸리 기술 기업을 연결하는 ‘브릿지포럼(Bridge Forum)’에도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 조 회장은 싱가포르 투자청 CEO인 Lim Chow Kiat와 일대일 면담을 갖고 신한의 디지털 전략 및 그룹의 디지털 혁신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실리콘밸리에 소재한 주요 테크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 최근 디지털 환경과 변화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진행되고 있는 새로운 디지털금융 생태계를 직접 살펴보고 체험하는 일정도 갖는다.

이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하고 글로벌 파트너와의 협업을 추진해 그룹의 신성장 동력을 발굴할 계획이다.

한편 조 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AGF 인베스트먼트 등 지속가능경영(ESG)에 관심이 많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그룹이 실천하고 있는 다양한 ESG 프로그램을 알리고 적극적으로 투자자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최근 미국과 유럽 등 글로벌 투자 트렌드가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을 만드는 기업에 투자하는 ESG 투자로 진화하고 있다.

신한금융그룹은 ‘2020 지속가능경영 전략’ 수립을 통해 고객과 사회 그리고 신한의 가치를 함께 높이기 위한 전략적 지향점을 설정했다.

유엔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UN Environment Program Finance Initiative)의 책임은행원칙(PRB) 제정 참여, 그룹의 환경비전인 ‘에코(ECO) 트랜스포메이션 2020’를 선포하고 그룹차원의 다양한 ESG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올해 하반기에는 영국과 북유럽 등 ESG 투자에 관심이 높은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다.

노르웨이 국부펀드(Norges Bank Investment Management), 네덜란드 연기금(APG) 등 ESG 분야에 전문성이 높은 연기금과 기관투자자를 직접 방문해 신한금융의 ESG을 투자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계획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조용병 회장의 해외 출장은 글로벌 투자 유치를 확대하고 장기투자자들로부터 신한에 대한 신뢰를 재확인 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디지털 금융과 ESG분야에서도 그룹의 신성장 동력으로 연결할 수 있는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찾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