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5 12:00 (토)
'혁신금융' 민관합동 TF 출범…투자·대출 225조 지원
'혁신금융' 민관합동 TF 출범…투자·대출 225조 지원
  • 문지현 기자
  • 승인 2019.04.30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혁신금융 민관합동 태스크포스(TF) 킥오프(Kick-Off) 회의'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30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혁신금융 민관합동 태스크포스(TF) 킥오프(Kick-Off) 회의'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정부와 금융권이 손잡고 혁신금융 지원에 나선다.

금융위원회는 혁신금융의 성장을 위해 '혁신금융 민관합동 태스크포스(TF)'가 30일 출범했다고 밝혔다.

TF는 최종구 금융위원장을 중심으로 기획재정부·법무부 차관과 금융감독원장, 5대 금융지주 회장과 산업은행 회장, 기업은행장, 그리고 이정동 대통령 경제과학특별보좌관 등이 참여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1일 "혁신금융이 지속적인 동력을 가질 수 있도록 정부와 금융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민관합동 TF를 신설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힌 비전을 구체화한 것이다.

TF는 이날 오전 은행연합회에서 첫 회의를 열어 혁신금융 추진과제를 점검하고 목표를 설정했다.

은행들은 3년간 기술금융 90조원을 비롯해 동산담보대출 6조원, 성장성기반 대출 4조원 등 100조원을 공급하는 목표를 제시했다.

또 오는 2020년까지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에 1천억원을 특별 출연해 일자리 창출 기업과 사회적 경제 기업에 1조4천억원을 대출한다. 은행권 청년창업재단(D.Camp)에 3450억원도 신규 출연한다.

금융투자업계도 매년 평균 21조원씩 5년간 105조원의 혁신자본을 공급할 것으로 예상했다.

코스닥 상장 활성화에 따른 6조원 규모의 기업공개(IPO) 추가 확대, 초대형 투자은행(IB)의 기업금융 활성화 10조원, 비상장기업 투자전문회사(BDC) 도입 효과 4조원 등을 추가해 총 125조원을 공급할 계획이다.

최종구 위원장은 "혁신금융 비전은 대출·자본시장·정책금융 등에 걸쳐 법령·제도 개선은 물론 상품개발·영업 등 시장 관행을 변화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는 만큼 민관 협력이 필수"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