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19:15 (화)
신한카드, 삼성페이 연계 ‘페이판 매장결제’ 서비스 오픈
신한카드, 삼성페이 연계 ‘페이판 매장결제’ 서비스 오픈
  • 이봄 기자
  • 승인 2019.05.09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이봄 기자> 신한카드는 삼성전자와의 협업을 통해 신한카드의 모바일 플랫폼 ‘신한페이판(PayFAN)’에 삼성페이의 스마트폰 오프라인 결제 기술을 도입하는 계약을 체결, ‘신한페이판 매장결제’ 서비스를 추진키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삼성 페이의 핵심 기술인 ‘MST(Magnetic Secure Transmission, 마그네틱 보안 전송)’를 페이판 앱에 탑재하게 된다.

신한카드는 이를 통해 기존 카드결제 인프라 교체나 추가 없이 모든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간편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막대한 인프라 구축 비용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특히 ‘신한페이판 매장결제’ 서비스를 이용하는 신한카드 고객은 신한페이판 앱 구동없이 스마트폰 상단 알림바를 통해 즉시 간편결제를 진행할 수 있다.

신한페이판 매장결제 서비스는 삼성 페이가 지원되는 모든 갤럭시 스마트폰 기종을 통해 5월말부터 제공되며, 해당 기종을 사용 중인 기존 신한페이판 고객의 경우 앱 업데이트를 통해 이용 가능하다.

한편 이번 삼성페이 협업은 신한금융그룹의 혁신금융 추진 전략과 신한카드의 뉴비전 ‘Connect more, Create the most’ 일환으로 진행됐다. 신한카드는 전 회원과 파트너사들이 가장 편하고, 가장 효율적인 소비·판매·마케팅 활동을 할 수 있게 연결해주는 ‘페이 플랫폼(Pay Platform)’ 회사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미 온라인 결제 중심으로 금융권 최대의 이용 실적을 내고 있는 신한페이판에 금번 협업으로 강력한 오프라인 결제 기능까지 추가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파트너사와의 폭넓은 연결을 통해 신한페이판을 명실상부한 최고의 ‘페이 플랫폼’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