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03:25 (일)
두나무투자일임, 카카오스탁MAP ‘맵플러스’로 새탄생
두나무투자일임, 카카오스탁MAP ‘맵플러스’로 새탄생
  • 문지현 기자
  • 승인 2019.05.1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한화자산운용 등 대형 운용사 합류
하반기에는 해외 투자 상품 선보일 예정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자산운용사 등 전문가의 투자전략들을 소액으로도 간편하게 투자할 수 있는 카카오스탁MAP이 카카오스탁 앱에서 독립해서 나와 ‘맵플러스(MAPLUS)’로 새롭게 탄생한다.

두나무투자일임은 기존 카카오스탁 내에서 제공되던 자산관리 코너 ‘MAP’을 별도의 단독 앱 서비스인 ‘맵플러스’로 출시하고, 앞으로 모바일 자산관리 시장의 No. 1 플랫폼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14일 밝혔다.

맵플러스란 MAP과 PLUS의 합성어로, 투자의 길잡이(MAP)가 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기존 억 단위 이상 고액 자산가들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투자일임을 대중화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며, 최소 100만원, ETF 상품은 50만원부터 전문가들에게 주식투자를 맡길 수 있다.

두나무투자일임은 지난해 6월 금융감독위원회의 비대면 투자일임 허용에 힘입어 사업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 수 있는 분위기가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이에 기존 카카오스탁 앱에 포함된 카테고리에서 더 나아가 다채로운 투자상품 라인업 구축 등 깊이 있는 종합 투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단독 앱 출시를 단행하게 됐다.

맵플러스는 두나무투자일임의 금융 전문 노하우와 모회사 두나무의 안정성 높은 개발 역량을 집합해 투자자들에게 전에 없던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고객들은 맵플러스를 통해 총 13개 자문 파트너사, 30여개 투자상품 중 원하는 전략을 골라 마치 쇼핑하듯 손쉽게 가입할 수 있으며, 이후 자신의 투자자금 추이 확인, 투자금액 및 상품 변경 등을 모바일을 통해 원스톱으로 할 수 있다.

업계 대표 서비스인 만큼 공신력도 탄탄하다. 맵플러스는 전문 사무수탁사 평가 시스템을 도입해 개별 고객계좌에 대한 제3자의 정확한 평가를 진행함으로써 시스템의 신뢰도를 높였고, 이번 리뉴얼 런칭과 함께 기존 삼성자산운용뿐만 아니라 미래에셋자산운용, 한화자산운용, 흥국자산운용 등 대형 운용사를 신규 영입해 한층 두터워진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맵플러스는 국내는 물론 해외 투자 상품도 출시할 계획이다. 올 하반기에 해외주식 및 ETF 상품을 추가로 런칭함으로써 국내 투자자들이 맵플러스 접속만으로 글로벌 투자를 가장 빠르고 간편하게 누릴 수 있는 시대를 열겠다는 포부다.

맵플러스 앱은 현재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으며, 설치 후 바로 이용 가능하다.

김세웅 두나무투자일임 대표는 “국내 투자일임 업계는 이미 100조원 이상의 규모를 이룰 정도로 가능성이 큰 시장“이라며, “맵플러스를 통해 공인된 투자 전략 및 금융 전문가들을 만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주식 투자자들이 길을 잃지 않고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도록 돕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두나무투자일임은 카카오스탁과 업비트를 운영하는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의 금융 자회사로 금융위원회에 등록된 투자기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