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4 03:35 (수)
금융권 '디지털 전환' 박차…올해만 5845억원 쏟아붓는다
금융권 '디지털 전환' 박차…올해만 5845억원 쏟아붓는다
  • 문지현 기자
  • 승인 2019.05.15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카드 디지털 전환 선도…은행 평균 236억원 투자
금융사 63개사 디지털 전담 조직 마련…전문 인력 채용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금융사들의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에 속도가 붙었다. 10곳 중 6곳 이상이 올해 디지털 전환 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총 5845억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금융감독원은 은행 17개사·카드 8개사·보험 41개사·증권 42개사 등 금융회사 108곳을 대상으로 디지털 전환 추진 현황을 조사한 결과, 71개사(65.7%)가 디지털 전환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디지털 전환이란 고객, 외부환경 등의 변화에 따라 기업이 디지털과 물리적인 요소를 통합,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상품·서비스 등을 만들고 경영에 적용하는 것을 뜻한다.

응답 기업들은 올해 총 164건의 디지털 전환 사업을 계획으로 잡고, 총 5844억8000만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회사당 평균 82억3000만원이 드는 셈이다.

그중에서도 은행은 평균 235억6000만원의 예산을 쏟는 것으로 조사됐다. 17개사 모두에서 총 48건의 디지털 전환 사업을 추진 중이다.

카드는 평균 52억6000만원, 보험 32억1000만원, 증권 28억1000만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사업 내용을 보면 인공지능(AI) 서비스 도입·확대 38건, 로봇 자동화 프로세스(RPA) 등 내부 업무 프로세스 자동화 37건,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고도화 26건 순이다.

디지털 전담조직을 둔 금융사는 63곳(58.3%)에 이른다. 평균 56.4명의 인력이 배치됐다. 이 중 36개사(33.3%)는 디지털 전담조직의 책임자를 임원으로 지정했다. 대체로 은행·카드 권역이 보험·증권보다 전담조직 설치 비율이 높고 조직 규모도 더 컸다.

은행과 카드의 전담조직 인원은 각각 105.5명, 107.0명에 달했다. 보험은 20.9명, 증권은 34.7명 수준이었다. 특히 상위 4개 시중은행의 디지털 전환 전담 평균 인력은 194.5명이다.

또 64개사(59.3%)는 디지털 전문 인력 추가 확보 방안도 별도로 마련하고 있다고 답했다.

금감원은 "디지털 전환으로 보안·운영·내부통제 리스크의 발생이 예상된다"며 "금융회사의 책임 있는 혁신을 지원·유도하는 한편, 디지털 리스크에 대한 감독과 금융소비자 보호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