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13:30 (금)
제3인터넷은행, 바젤Ⅲ 규제 3년간 유예된다
제3인터넷은행, 바젤Ⅲ 규제 3년간 유예된다
  • 문지현 기자
  • 승인 2019.05.15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내년 초 등장할 제3인터넷전문은행에 대해 바젤Ⅲ 적용 시기가 3년 유예된다.

금융위원회는 15일 정례회의를 열고 신규 인터넷은행에 3년 간 바젤Ⅲ 규제 적용을 유예하는 내용의 감독 규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금융위는 지난 2017년 출범한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에 대해서도 바젤Ⅲ 최초 도입 또는 전면 적용 시기를 규제 종류별로 2~3년씩 유예했다.

제 3 인터넷은행도 기존 인터넷은행 수준으로 초기 규제 적용 부담을 줄이고, 은행업 경쟁 촉진과 금융산업 혁신을 유도하겠다는 취지다.

이에 따라 제 3 인터넷은행이 예비인가를 받고 내년 초 설립되면 오는 2022년까지 바젤Ⅲ 적용이 유예된다. 2023~2025년은 단계적으로 적용받고 2026년부터는 전면 적용된다.

바젤Ⅲ는 국제결제은행(BIS) 산하 바젤은행감독위원회(BCBS)가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재발을 막기 위해 은행의 자본확충 기준을 강화한 규제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