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12:30 (수)
ㅇㅇ페이, 교통비 할인된다더니? ‘깜깜무소식’
ㅇㅇ페이, 교통비 할인된다더니? ‘깜깜무소식’
  • 하영인 기자
  • 승인 2019.05.15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사별 시스템 구축 중…6~7월 도입될 듯
금융당국 개입에도 ‘지연’ 소비자 피해 확산
모바일페이가 대중적으로 확산되며 교통카드 사용 비율도 함께 증가하고 있지만 정작 모바일페이 이용자들은 교통비 할인 혜택을 전혀 받지 못하고 있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모바일페이가 대중적으로 확산되며 교통카드 사용 비율도 함께 증가하고 있지만 정작 모바일페이 이용자들은 교통비 할인 혜택을 전혀 받지 못하고 있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최근 모바일페이가 대중적으로 확산되며 이를 통한 교통카드 사용 비율도 많이 증가하고 있지만 모바일페이 이용자들이 교통비 할인혜택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현재 문제되는 점은 소비자가 모바일페이에 등록된 신용카드의 후불 교통카드 기능을 이용할 경우 카드사가 제공하는 실적 연계 교통비 할인, 적립 등 혜택을 누리지 못한다는 것이다.

삼성페이를 통해 티머니 후불결제를 이용 중인 이승혁(가명·30)씨는 “신용카드의 교통비 할인혜택이 당연히 적용된 줄 알았다”며 “모바일페이를 쓰면 혜택이 제공되지 않는다는 안내 사항이 어디에 적혀 있는지도 모르겠고 이를 제대로 확인하는 소비자가 얼마나 될지도 의문”이라고 토로했다.

시중에 사용되는 모바일페이는 결제 시 중개플랫폼 역할을 할 뿐 금융거래와 관련된 실질적인 서비스는 뒷단에서 개별 카드사와 티머니, 캐시비 등 교통카드사의 전산거래에 의해 이뤄진다.

카드사들은 교통카드사로부터 세부내역을 받지 못해 벌어진 상황이라고 해명하고 있다. 모바일페이의 경우 교통카드사가 총 결제액으로 뭉뚱그려진 정보를 카드사에 제공해 소비자가 혜택 조건을 충족했는지 여부를 판가름할 수 없다는 이유다.

현재 티머니, 캐시비 등 교통카드는 사용처가 교통수단 외에도 편의점, 대형마트, 베이커리 등 다양하지만 교통카드사는 카드사에 모든 내역을 ‘모바일 충전’ 명목으로 전달하고 있다.

교통카드 업계는 카드사 중 NH농협카드만이 교통비 혜택을 정확히 명시했고 카드사별로 모바일페이 이용 시 교통비 혜택에 대한 정책이 달라 필요성을 인지하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당연히 소비자에게 제공돼야 할 혜택을 미지급함으로써 카드사들이 이익을 보고 있다는 지적이 빗발치자 금융당국이 직접 해결에 나섰지만, 초기 예상보다 상당한 시일이 소요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6월부터 카드사와 교통카드업계 간 협상 테이블을 마련해 모바일페이 에서 교통카드 할인 및 포인트 적립 혜택 등을 지원하기 위해 여러 차례 미팅을 가졌다. 결국 해를 넘겨서도 명확히 정리되지 않았고 소비자들의 피해만 더 커지고 있다.

교통카드사들은 카드사에서 요구하는 표준화된 문서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준비를 끝마친 상태지만, 각사별 새로운 시스템을 구축해야 하는 카드업계는 저마다 이유로 시스템 개발에 굼뜬 모양새다.

심지어 KB국민카드의 경우 더 논의할 점이 산재하다는 이유로 시스템 구축도 들어가지 못한 상태다.

카드업계는 현 상황을 금융당국이 주시하고 있는 만큼 오는 6~7월 중 관련 시스템 개발을 완료하고 모든 모바일페이에 적용, 소비자에게 교통비 할인혜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청구할인 도입 지연에 따른 소비자들의 신뢰를 잃지 않기 위해 카드사와 교통카드사 간 입장정리가 시급한 시점에서 구체적인 시기에 대한 안내는 물론 추후 보상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