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7 21:30 (목)
카카오페이, 신용카드·보험사업 확장…별도 앱에 담는다
카카오페이, 신용카드·보험사업 확장…별도 앱에 담는다
  • 문지현 기자
  • 승인 2019.05.20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주년 맞아 금융 서비스 확대 및 별도 앱 개발 착수
배송·보험·신용카드 등 생활 밀착 서비스 연내 출시
카카오페이 류영준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주요 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카카오페이가 신용카드, 보험 등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출시하고 별도 앱을 출시한다. 아울러 지난 2년간 쌓아온 자사의 금융 정보와 타 금융기관 정보를 활용해 통합 조회 서비스도 선보인다.

카카오페이는 2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출범 2주년을 맞아 ‘카카오페이 데이 2019’를 열고 주요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카카오페이는 신규 서비스로  보험 판매, 신용카드 결제, 영수증, 배송 등을 선보이고 현재 제공 중인 결제, 송금, 청구서, 투자 서비스의 범위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보험 판매는 투자 서비스와 같이 여러 제휴사의 상품을 카카오페이 플랫폼에서 쉽게 비교, 선택할 수 있는 서비스다. 대상은 여행자보험 등 소액보험으로 이르면 하반기 내에 선보일 예정이다.

카카오페이 류영준 대표는 "오프라인 보험 판매의 경우 소비자 중심이 아닌 설계사 중심으로, 더 많은 수수료를 가져갈 수 있는 장기보험 판매가 주를 이룬다"라며 "카카오페이는 보험사들이 만들고 싶어도 설계사 중심 판매체계 때문에 선보이지 못했던 다양한 일상 보험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프라인 신용카드 결제 서비스도 선보인다. 카카오페이 오프라인 결제는 충전 기반의 카카오머니로만 결제가 가능해 잔액이 없는 경우 결제가 되지 않는 불편함이 제기돼왔다. 이르면 3분기 내에 오프라인상에서 QR코드 기반 신용카드 결제가 가능해질 방침이다.

류 대표는 카드 결제 수수료와 관련해 "오프라인 신용카드 서비스는 카드사와 직가맹 방식으로 계약한다"라며 "때문에 기존 카드사가 맺었던 수수료율 그대로 적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롯데글로벌로지스와 함께 배송 서비스도 시작한다. 지인 선물, 중고 거래, 쇼핑몰 반품 등 다양한 상황에서 이뤄지는 개인간 물품 거래에 자사 결제, 송금 서비스를 접목한다. 받는 사람의 주소지를 몰라도 배송을 보내고 받는 사람이 주소를 입력하는 '톡친구 주소 요청' 기능도 포함된다.

영수증 서비스도 추가된다. 별도의 인증 절차 없이 카카오페이로 여러 카드사의 결제 영수증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법인세법·소득세법에 적격한 증빙자료로, 결제 취소를 대비해 종이 영수증을 따로 보관하거나 카드사 홈페이지에 로그인해 출력해야 했던 번거로움이 개선될 전망이다.

배송 서비스와 영수증은 모두 상반기 내 선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신규 서비스 출시와 동시에 카카오페이 별도 앱을 출시한다. 기존에는 카카오톡 앱 내 '더 보기' 메뉴를 통해 카카오페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었지만,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별도 앱을 출시한다는 설명이다. 사용자 편의에 따라 기존 방식과 별도 앱 두 가지 방식으로 카카오페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금융 데이터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통합조회 서비스도 빠르면 이달 말 선보인다. 여러 금융기관과 카카오페이 내부 서비스를 통해 일어난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로, 마이데이터 시행에 맞춰 서비스는 점차 확대될 예정이다.

이 밖에도 태양광 PF, 국내외 주식, 채권, 펀드 등 투자 상품 다각화에 주력할 예정이며, ICT 규제 샌드박스 기반으로 모바일 전자고지 확산에 나설 방침이다.

류 대표는 "사용자가 더 편하게 금융 생활을 누려 시간을 절약하게 하는데 집중할 예정이다"라며 "앞으로도 카카오페이의 진화 방향은 누구나 차별 없이 이용할 수 있는 포괄적 금융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