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21:35 (화)
신보 ‘창립 43주년 기념식’ 개최
신보 ‘창립 43주년 기념식’ 개최
  • 하영인 기자
  • 승인 2019.05.31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31일 대구 본점에서 열린 43주년 창립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신용보증기금)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31일 대구 본점에서 열린 43주년 창립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신용보증기금)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신용보증기금은 31일 대구 본점에서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43주년 창립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신보는 지금까지 발자취를 돌아보고 국가경제 발전을 위해 신보가 나아가야할 방향을 공유하는 한편 임직원 ‘e-청렴서약’을 통해 반부패와 청렴의지를 다졌다.

신보는 대기업 위주 급속한 경제성장이 이뤄지던 70년대 초, 정부지원에서 소외되고 어려움을 겪던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1976년 6월 1일 출범했다.

신보 관계자는 “창립 당시 1000억원에 불과했던 보증 규모는 현재 50조원을 넘어섰다”며 “스타트업 지원, 유동화회사보증, 매출채권보험, 산업기반신용보증 영역에서도 입지를 굳혀 명실상부한 중소기업 종합지원기관으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신보는 저성장 위기에 놓인 한국 경제가 재도약하는데 중소기업이 중심에 설 수 있도록 앞장서 견인하겠다는 방침이다. 뿐만 아니라 미래신산업 분야에 집중해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기술력으로 성장잠재력을 갖춘 혁신 스타트업을 유니콘기업으로 키우겠다는 청사진을 그렸다.

또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혁신금융을 주도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고 축적된 기업정보를 활용해 빅데이터 기반 디지털 정책금융기관으로 거듭나고자 노력할 계획이다.

한편, 신보는 창립을 기념해 사회공헌활동도 펼쳤다. 노사가 함께 참여해 대구지역 종합사회복지관에 도시락 3000개를 기부하고 해외입양인 모국방문행사 지원, 장수사진 촬영, 지역어린이 안전교육 등을 전개하고 있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중소기업이 한국 경제의 중심으로 우뚝 서고 우리나라가 세계경제를 이끌어가는 그날까지 모든 임직원이 소명의식을 가지고 끊임없이 혁신하자”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