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22:20 (일)
신한은행, 베트남서 고자산 고객 특화센터 개점
신한은행, 베트남서 고자산 고객 특화센터 개점
  • 대한금융신문
  • 승인 2019.06.04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은행권 최초…차별화된 자산관리 서비스 제공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신한은행은 베트남 현지법인 신한베트남은행이 4일 호치민시 랜드마크 지역 ‘푸미흥’에 고자산 고객들의 자산관리를 전담하는 영업점 ‘신한PWM 푸미흥 센터’를 개점했다고 밝혔다.

신한베트남은행은 기존 영업점 중 레따이또지점, 사이공지점 등 7개 채널에 신한은행의 PWM 모델을 적용해 현지 고자산 고객 관리 서비스를 제공해 왔으며 이번에 베트남 은행권에서는 최초로 고자산 고객들의 자산관리를 전담하는 PWM센터를 개점하게 됐다.

푸미흥은 베트남에서 호치민의 ‘강남’이라고 불리울 정도로 고자산 고객들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이다.

베트남에서 외국계 1위 은행의 입지를 다지고 있는 신한베트남은행은 ‘신한PWM 푸미흥 센터’ 개점을 계기로 고자산 고객들을 위한 서비스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신한베트남은행은 고객별 전담 직원을 배정하고 특화 상품을 개발하는 한편 글로벌 세무, 부동산 등 전문적인 분야까지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차별적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신한은행은 현지의 전문가들과 협업할 수 있도록 PWM컨설팅 전문가도 파견했다.

‘신한PWM 푸미흥 센터’ 고객들은 프라이빗한 공간에서 보다 편안하게 상담하고 화상상담 시스템을 이용해 전문가들과 직접 자산관리와 관련된 의견을 나눌 수 있다.

신한베트남은행은 ‘신한PWM 푸미흥 센터’ 개점을 기념해 고객들이 한국의 세무, 부동산 전문가들과 1:1 상담을 무료로 할 수 있는 이벤트를 오는 7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신한PWM 푸미흥 센터’ 개점식 행사에는 신한은행 WM그룹 왕미화 부행장을 비롯해 주(駐) 호치민 총영사관, 코참 등 현지 주요 기관의 인사 및 고객들이 참석했으며 한국의 전문가와 자산관리 화상상담을 시연해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신한베트남은행은 ‘신한PWM 푸미흥 센터’ 개점으로 외국계 은행 중 최대 규모인 총 31개 영업점을 보유하게 됐다. 올해 하노이, 하이퐁, 하남, 다낭, 빈증 등 5개 지역에 영업 채널을 추가로 개설할 예정이다.

신한베트남은행 관계자는 “베트남 주재 대사관, 총영사관, 금융위 및 금감원 관계자들의 적극적인 도움 덕에 올해 푸미흥 PWM센터를 포함, 6개 영업점을 설립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베트남은 지속적인 경제성장과 함께 중산층이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전문화된 자산관리 서비스에 대한 니즈도 커지고 있다”며 “대한민국 1등 자산관리 브랜드로 인정받고 있는 신한PWM의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베트남 현지 고객들뿐만 아니라 한국 교민들에게도 한 차원 높은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