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5 16:30 (일)
기보, 기술신탁업무 3개월 만에 90건 체결
기보, 기술신탁업무 3개월 만에 90건 체결
  • 하영인 기자
  • 승인 2019.06.05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기술보증기금은 지난 3월 기술신탁업무를 시행한 이래 3개월 만에 총 90건의 기술신탁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기술신탁은 공공연·대학·중소기업이 보유한 특허기술을 유출이나 탈취 없이 정당한 대가를 받고 기술을 이전할 수 있도록 기술을 보호하고 관리하는 제도다. 기보는 지난해 2월 정부가 발표한 ‘중소기업 기술탈취 근절대책’에 따라 1년여 준비기간을 거쳐 사업을 시행하게 됐다.

기보는 올해 두 차례에 걸쳐 중소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90개 특허기술을 신탁 대상으로 선정했다. 해당 신탁기술은 기술혁신센터에서 기술이전을 추진하게 된다.

기보는 올해 200건을 시작으로 향후 5년간 단계적으로 3000개 기술을 신탁받아 보호하고 이 중 600개 기술을 이전할 계획이다.

기보 관계자는 “기보는 중소기업과 접점에서 기술평가 시스템, 기술이전 인프라를 보유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기술신탁관리업무에 최적의 조건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며 “기술보호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기보는 이 외에도 중소기업 기술보호를 위해 기술임치, 기술자료 거래기록 등록업무를 포함한 ‘기술보호 종합지원 시스템’을 지난 1월 구축해 특허 등록된 기술과 특허 미등록 영업 비밀을 일괄 보호하는 ‘기술보호 종합지원기관’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