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09:45 (화)
‘가정의 달’ 은행 가계대출 급증…전월比 5조↑
‘가정의 달’ 은행 가계대출 급증…전월比 5조↑
  • 안소윤 기자
  • 승인 2019.06.12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담보대출 줄었으나 일시적 자금 수요 증가
* 보금자리론 등 정책모기지 대출 포함, 속보치 기준으로 향후 일부 차이가 발생할 수 있음.(표=금융위원)
* 보금자리론 등 정책모기지 대출 포함, 속보치 기준으로 향후 일부 차이가 발생할 수 있음.(표=금융위원회)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5월 은행권의 가계대출이 ‘가정의 달’을 맞은 소비자들의 일시적 자금수요 증가로 인해 전월 대비 크게 급증했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843조6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5조원 증가했다.

주택담보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 증가액은 2조8000억원으로 전월(3조7000억원)과 비교해 9000억원 줄었으나 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 증가 규모가 전월(8000억원) 보다 확 늘어난 2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은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감소한 것에 대해 전세 거래량 및 신규 아파트 입주 물량이 축소한 영향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량은 지난 4월 1만1000호에서 지난달 1만호로 소폭 줄었다.

반면 가정의 달을 맞아 지갑을 열어야 할 일이 늘면서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기타대출이 급증했다고 분석했다.

한은 관계자는 “가정의 달인 5월에는 통상 가계 씀씀이가 커지면서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기타대출이 커지는 경향이 있다”며“5월 은행 신용대출은 전월(1조)보다 대폭 확대된 1조9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한편 제2금융권 대출 증가폭은 전월(6000억원)보다 2000억원 확대된 8000억원을 나타냈다. 제2금융권 역시 주택대출은 1조1000억원 감소했으나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이 1조8000억원 증가했다. 특히 카드매출이 많았던 특성을 반영해 여전사 대출규모가 6000억원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