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07:15 (토)
카드노조, 이인영 원내대표와 면담 “곧 총파업 여부 결정”
카드노조, 이인영 원내대표와 면담 “곧 총파업 여부 결정”
  • 하영인 기자
  • 승인 2019.06.18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통으로 해결하자…규제 완화 검토할 것”
수수료 하한, 레버리지 비율 완화 개정 촉구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카드업계 요구사항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18일 금융노동자 공동투쟁본부(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와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 입장문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6시경 이인영 원내대표가 7개월째 농성 중인 카드노조 천막에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이인영 원내대표는 “대형가맹점 수수료 하한설정을 위한 여전법 개정 및 카드사 레버리지 비율 규제 완화 등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갖고 검토하겠다”며 “카드 노동자들의 구조조정이 있지 않도록 노력하고 카드 모집인, 카드 배송인, 콜센터 노동자들의 고용에도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파업과 농성이 아닌 소통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으니 원내대표의 의지를 믿는다면 농성을 풀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드노조 측은 이를 환영한다는 분위기다. 김현정 사무금융노조 위원장은 “대형가맹점 하한 가이드라인이 설정될 수 있도록 이러한 내용이 담긴 여신전문금융업법 개정안의 발의 및 통과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금융공투본 및 6개 카드노조 위원장들은 긴급회의를 소집해 내달 초 합동대의원대회에서 총파업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