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2 08:25 (월)
김주현 여신협회장 “여전업계와 한 배…최선 다할 것”
김주현 여신협회장 “여전업계와 한 배…최선 다할 것”
  • 하영인 기자
  • 승인 2019.06.19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현 신임 여신금융협회장. (사진= 여신금융협회)
김주현 신임 여신금융협회장. (사진= 여신금융협회)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김주현 신임 여신금융협회장은 19일 취임사를 통해 “업계가 당장 직면한 현안 과제를 신속히 해결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부가서비스 변경 허용 등 현안과 관련해 “이미 논점이 어느 정도 나와 있는 만큼 최근 판례와 업계 현황, 감독당국 등의 입장을 다시 한 번 면밀히 검토해 커다란 산과 같이 진중하게, 그러나 바람처럼 속도감 있게 현안을 처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현안을 넘어 미래에 대한 대비가 중요하다”며 “급변하는 기술 환경과 경영 여건 변화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새로운 도전을 제기하고 신속하고 효과적인 대응을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협회 회원사인 신용카드업, 리스할부업, 신기술금융업 세 가지 업권에 대해 “각 업권의 요구를 좀 더 세심히 들여다보고 골고루 귀 기울여 단 하나의 회원사도 소외됨 없도록 하겠다. 모든 업계가 새로운 발전 기회를 모색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이를 위한 일환으로 협회는 회원사 및 외부 전문집단과 협력해 연구 조사기능을 강화할 방침이다.

끝으로 김 회장은 “명실공히 여전업계와 한 배에 탔다”며 “여전업계 발전 없이는 우리 모두의 미래도 없을 것”이라며 “여전업계와 협회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 충실히 일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