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06:40 (토)
NH농협카드, 소아암환자에게 ‘나음상자’ 지원
NH농협카드, 소아암환자에게 ‘나음상자’ 지원
  • 하영인 기자
  • 승인 2019.06.19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카드가 소아암 환자들에게 나음상자를 지원한다. (사진= NH농협카드)
NH농협카드가 소아암 환자들에게 나음상자를 지원한다. (사진= NH농협카드)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NH농협카드는 서울 중구 NH농협은행 본사에서 소아암 환자를 위한 카드공익기금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이인기 NH농협카드사장,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서선원 사무처장 등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후원금을 전달하고 작년 후원에 대한 지원내용과 올해 계획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해당 후원금은 조혈모세포이식 스케줄이 확정된 소아암 환자들의 무균실 생활을 도와주기 위한 ‘나음상자’ 사업에 사용된다. 나음상자는 소아암 환자 및 가족들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고 심리적 지지를 위한 사업으로, 무균실에서 필요한 이식준비물품 10종과 이식을 경험한 완치자와 보호자의 응원 메시지가 담긴다.

이인기 NH농협카드사장은 “이번 후원을 통해 힘든 병마와 싸우고 있는 어린이들이 빨리 완치돼 행복한 일상으로 돌아가길 소망한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사회로부터 받은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NH농협카드는 이 외에도 지난 2012년부터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을 통해 △가발 △놀이치료 △문화예술체험 △자기성장프로젝트 등 소아암 환자에게 필요한 다양한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 누적된 총 후원금은 약 4억1000만원에 달하며 3800명의 소아암 환자를 후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