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17:55 (일)
금감원, 내년도 리스 회계처리 적정성 집중 점검
금감원, 내년도 리스 회계처리 적정성 집중 점검
  • 강신애 기자
  • 승인 2019.06.25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재무제표 중점 점검 이슈 발표

 

금감원 2020 회계처리 중점점검 4대 이슈
금감원 2020 회계처리 중점점검 4대 이슈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금감원이 내년 재무제표 심사 시 리스 회계처리 적정성을 중점 점검한다. 

25일 금감원은 2020년도 재무제표 심사 시 중점적으로 점검할 4가지 회계이슈를 선정·발표했다. 금감원은 △신 리스기준 적용의 적정성 △충당부채·우발부채 등 관련 적정성 △장기공사계약 등 관련 적정성 △유동·비유동 분류의 적정성을 중점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먼저 금감원은 새로운 리스기준서에 따른 회계처리의 적정성을 살펴본다. 신 리스기준서는 운용리스와 금융리스 구분 없이 모든 리스에 대해 자산·부채를 인식하는 단일의 회계모형을 적용한다. 기존에는 금융리스에 한해 리스이용자가 관련 자산·부채를 계상했다. 

금융리스와 운용리스를 동일한 방식으로 회계 처리시 기업 간 비교가능성이 커질 전망이다. 실제 그간 비용(리스료)으로만 처리해 확인이 어려웠던 운용리스 관련 부외부채 규모 파악도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금감원은 신 기준서 적용 전후 변동 효과 및 영향공시 현황, 동종업종 내 비교를 통해 심사대상 회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또 충당부채·우발부채 측정 및 관련 주석공시의 적정성도 집중적으로 살핀다. 

제품보증, 복구의무, 소송 등과 관련해 기업의 부담수준을 나타내는 충당부채는 최선의 추정치로 산정해야 함에도 기업이 자의적으로 판단해 과소계상하려는 유인이 상존해서다. 

여기에 경영활동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지급보증, 금융약정 등 우발부채 등의 경우 주석공시를 간과하는 등 오류사례가 빈번한 것도 문제로 지적돼 왔다. 

금감원은 충당부채의 변동성, 매출액 대비 충당부채 비율, 동종 업종 내 비교 및 관련 주석 공시사항 등을 감안해 대상 회사를 선정할 방침이다. 

이외에 장기공사계약 적정성도 살핀다. 장기공사계약의 경우 추정에 의해 수익을 인식하는 회계적 특수성으로 인해 진행률 과대산정 및 수익 급변 등과 관련해 회계 의혹이 빈번히 발생해 왔다. 

또 유동·비유동 분류의 적정성도 볼 예정이다. 기업의 재무안전성을 보여주는 유용한 정보임에도 상대적으로 주의깊게 처리하지 않는 회계 관행으로 인해 오류사례가 많아서다. 

금감원은 중점 점검 회계이슈에 해당하는 기업들이 관련 유의사항 등을 참고해 취약 분야에 대해 충분한 주의를 기울일 수 있도록 하는 등 재무제표 작성 시 신중을 기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한편 금감원은 기업 및 감사인 대상으로 중점 점검 회계이슈에 대한 결산 및 외부감사시 유의사항을 상세히 안내하는 등 교육·홍보 강화를 통해 회계오류 방지 및 신중한 회계처리 환경 조성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올해부터 중점 점검분야 사전예고 시점이 12월에서 6월로 앞당겨짐에 따라 회사 및 감사인이 사전에 주의를 기울일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갖게 되는 등 회계오류 방지 및 신중한 회계처리 환경 조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