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7 14:05 (수)
삼성생명 사망보험가입자 1인당 3천만원 수령
삼성생명 사망보험가입자 1인당 3천만원 수령
  • 박영준 기자
  • 승인 2019.06.26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 삼성생명
자료: 삼성생명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삼성생명이 지난 10년간 보험가입자들에게 지급한 1인당 평균 사망보험금은 2995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생명은 지난 2009년부터 2018년까지 10년간 사망으로 인해 지급된 보험금 18만5877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009년 1인당 평균 사망보험금은 2840만원이었으나 지난해에는 2290만원으로 오히려 550만원 감소했다.

사망 원인별 보험금을 살펴보면 재해의 경우 6276만원이었고, 질병 사망의 경우 사망보험금은 2393만원이었다.

질병의 경우 장기간 투병으로 경제적 부담이 지속된다는 측면을 고려하면, 재해 사망에 비해 상대적으로 보험금 규모가 부족하다고 삼성생명은 분석했다.

삼성생명 인생금융연구소 황신정 연구원은 “1인당 평균 사망보험금인 2290만원은 통계청이 발표한 우리나라 도시가구의 월평균 소비 지출액인 253만원을 기준으로 약 1년간 지출할 수 있는 규모인 3036만원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종신보험을 통한 사망보장 수준도 선진국과 비교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2014~2018년) 삼성생명 종신보험 가입 고객의 건당 평균 사망보장금액은 8081만원이었다. 이는 2017년 평균 가구 연소득인 5705만원(2018년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의 약 1.4배 수준이다. 

미국의 경우 지난해 기준 종신보험의 평균 사망보장금액은 16만3000달러(한화 약 1억9000만원)로 평균 가구소득인 6만1372달러(2017년 기준, 미국 인구조사국)의 약 2.7배였다. 

일본도 지난 2017년 기준 종신보험 평균 사망보장금액이 2255만엔(한화 약 2억4000만원)으로 평균 가구소득인 560만엔(2016년 기준)의 약 4배에 해당했다.

황 연구원은 “보험 가입 시 장래에 필요한 금액이 아닌, 현재 납입할 수 있는 최소한의 범위에서 가입금액을 정하는 경향이 있다”며 “사망보험 가입 시에는 남겨진 가족의 생활비, 자녀 교육비 등 가구 단위 개념의 미래 필요금액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