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23:55 (화)
우리금융, 베트남 개인 신용대출 본격화
우리금융, 베트남 개인 신용대출 본격화
  • 안소윤 기자
  • 승인 2019.07.01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활용 신용평가 모형 도입…리테일 영업에 적극 활용
(사진=우리금융그룹)
(사진=우리금융그룹)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베트남에서 인공지능(AI) 신용평가 모형을 도입했으며, 이를 모바일뱅킹 신용대출과 신용카드 발급 등 리테일 영업에 활용한다고 1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베트남 국가 신용정보센터(CIC)의 신용정보를 AI 머신러닝(Machine Learning)로 기술로 분석하고, 통신사 이용내역 등 신용정보를 대체할 수 있는 정보와 함께 신용평가에 반영하는 모형을 구축했다.

우리은행은 빅데이터를 활용한 AI 신용평가 모형 도입으로 현지 대기업 임직원 위주로 취급하던 신용대출을 일반 고객으로 확대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신용평가의 자동화와 정확도 향상으로 영업점 뿐만 아니라 모바일뱅킹 등 비대면 채널을 통해 신용대출, 신용카드 업무를 빠르게 취급할 수 있을 전망이다.

베트남의 인구는 약 1억명으로 30~40대가 전체 인구의 50%를 차지한다. 우리은행은 청년층의 스마트폰 사용률이 높은 베트남에서 모바일뱅킹 등을 활용한 소매금융에 집중하고 있다.

이번 신용평가 모델을 비대면 중금리 대출은 물론 휴대폰 유통사나 자동차 판매사 등과의 제휴를 통해 할부금융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베트남의 인공지능 신용평가 모형을 향후 인도네시아 등 다른 국가로 확대하여 리테일 대출영업에 활용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은행은 2017년에 베트남 우리은행 법인을 설립했으며, 현재 총 9개의 지점을 운영하고 있다. 베트남 우리은행은 한국인이 많이 찾는 다낭 등에 영업점을 추가 개설 예정이며 비대면 채널과 더불어 영업점 채널 확장을 적극적으로 계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