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06:35 (화)
우리은행, 여신관리·외환업무 등 영업점 업무 자동화
우리은행, 여신관리·외환업무 등 영업점 업무 자동화
  • 문지현 기자
  • 승인 2019.07.04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적금만기 안내 등 금융정보 제공에 도입 예정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우리은행은 가계여신 자동연장 심사 등 영업점에서 빈번히 일어나는 업무에 로봇기반 업무자동화(이하 RPA)를 도입했다고 4일 밝혔다.

RPA는 사람이 하던 정형적·반복적 업무를 소프트웨어 로봇이 대체하는 것으로, RPA를 통해 업무시간과 인적오류를 줄여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우리은행은 최근 △가계여신 자동연장 심사 △가계여신 실행 △가계여신 담보재평가 △기술신용평가서 전산 등록 △외화차입용 신용장 검색 △의심거래보고서 작성 등 영업점 지원을 위한 업무 위주로 RPA를 도입했다.

올해 하반기에는 △예적금 만기 안내 △장기 미사용 자동이체 등록계좌 해지 안내 △퇴직연금 수수료 납부 안내 △근저당권 말소 등의 업무에 RPA를 도입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RPA 도입으로 업무별 평균 자동화 비중을 80%까지 높일 수 있으며, 기존 업무시간을 최대 64%까지 줄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직원의 전산조작 업무를 줄여 고객 대기시간을 최소화 하고, 상담시간을 늘려 고객에게 양질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일부 업무는 사람의 개입이 최소화 되도록 기존 업무 프로세스를 정비해 업무 자동화 비중을 높였다”며 “자동화 비중을 높여 영업현장에서 세일즈와 고객만족도 향상에 집중할 수 있도록 RPA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