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23:40 (화)
네이버, AI기술 사업화 위한 해커톤 개최
네이버, AI기술 사업화 위한 해커톤 개최
  • 최성준 기자
  • 승인 2019.07.23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STARTHON 2019 참가자들이 네이버 본사에서 사전교육을 듣고 있다.
AI STARTHON 2019 참가자들이 네이버 본사에서 사전교육을 듣고 있다.

<대한금융신문=최성준 기자> 네이버는 인공지능(AI)기술 관련 사업화를 지원하는 해커톤(AI STARTHON 2019)대회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AI 기술 관련 사업화에 관심 있는 200여개 팀이 지원해 10:1이 넘는 경쟁률을 기록했다. 

온라인 본선과 사업계획서 심사를 통해 선발된 최종 20팀에게는 총 32억원(팀당 1억6000만원)의 사업지원금이 주어진다.

지난 22일부터 시작한 온라인 본선은 열흘간 진행된다. 분야가 제한됐던 기존과 달리 컴퓨터 비전, 자연어처리 등 총 20개의 문제가 출제됐다. 참가자들은 이 가운데 최대 3개의 주제를 선택해 해결하면 된다.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한 상위 30팀은 사업계획서 검토 대상이 된다. 최종 선발되는 20팀은 다음달 중 발표된다.

이번 대회의 참가자들은 네이버에서 대규모 GPU 기반으로 자체 개발한 머신러닝 클라우드 플랫폼 NSML(NAVER Smart Machine Learning)을 통해 모델 개발에 필요한 GPU자원과 환경을 지원받게 된다. 참가팀의 순위는 NSML 랭킹보드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는 한국정보화진흥원(NIA)에서 공개한 데이터 및 자체 구축 데이터를 기반으로 문제를 개발하고 AI연구원들의 실시간 멘토링도 지원한다.

네이버 클로바 김성훈 리더는 “다양한 AI 관련 챌린지에 데이터와 문제를 제공하고 AI 인재들과의 교류를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