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 17:25 (월)
내부통제 ‘구멍’ 난 신한카드…10억 유용한 직원 적발
내부통제 ‘구멍’ 난 신한카드…10억 유용한 직원 적발
  • 하영인 기자
  • 승인 2019.07.23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당 직원 경찰에 인계, 내부교육 강화할 것”
신한카드 사옥.
신한카드 사옥. (사진= 신한카드)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신한카드의 한 직원(여‧30대)이 회삿돈 약 10억원을 사사롭게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신한카드는 이달 초 내부 감사를 통해 신용관리본부 소속 한 직원이 회사 물품을 구입하는 데 쓰는 구매카드를 사적으로 유용한 사실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신한카드 측은 내부 모니터링 결과 직원의 배임 사실을 확인하고 자체적으로 진상 조사를 벌였다. 배임 규모상 적어도 해당 직원은 수개월은 카드를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는 통제 절차에 따라 해당 직원을 경찰에 인계하고 사건 경과와 자체 징계 계획 등을 정리해 금융감독원에 전달한 상황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내부적으로도 놀란 사건”이라며 “고객 피해는 전혀 없었다. 내부교육을 강화하고 추후 이 같은 일이 다시 발생할 수 없도록 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