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12:10 (월)
고금리 대출자 대상 17%대 햇살론 9월 출시
고금리 대출자 대상 17%대 햇살론 9월 출시
  • 최성준 기자
  • 승인 2019.07.25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도 700만원, 반복·추가 이용도 가능
DSR 중심 대출심사…성실상환시 금리↓

<대한금융신문=최성준 기자> 오는 9월부터 대부업보다 낮은 금리로 횟수 제한 없이 언제든 이용 가능한 ‘햇살론 17’이 출시된다. 신용이 낮아 대부업 등 20%대 고금리로 내몰리는 최저신용자들이 한숨 돌리게 됐다.

금융위원회는 25일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오는 9월 2일 출시 예정인 햇살론 17의 준비 상황을 점검하는 간담회를 개최하고 출시 계획을 밝혔다.

햇살론 17은 금리 17.9%, 한도 700만원의 정책 금융상품이다. 대상자는 연소득 3500만원 이하 또는 신용등급 6등급 이하이면서 연소득 4500만원 이하인 자다. 기존 햇살론과 달리 자영업자, 프리랜서 등 소득이 있는 모든 서민을 지원해준다.

대출심사는 상환 능력을 초과하는 과도한 대출을 막기 위해 현재 소득 대비 부채 상환부담(DSR)을 중심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최저신용자에 대한 최종 제도권 상품인 만큼 소득 대비 부채수준이 과도하게 높거나 현재 연체중이지 않는 이상 가급적 지원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상환방법은 3년 또는 5년의 원리금 균등분할상환이다. 3년 분할상환 약정 시 연 2.5%포인트, 5년 분할상환 약정 시 연 1%포인트씩 금리를 인하해준다. 언제든 상환할 수 있도록 중도상환수수료도 없다.

금융위는 은행 심사로 지원받기 어려운 서민들을 위해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통해 특례지원 프로세스를 보완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특례 대상은 건강보험 미가입 근로자, 무등록 사업자 등 은행에서 요구되는 객관적인 서류로 소득증빙이 어려운 경우와 병원비 등으로 부득이하게 기본한도인 700만원 이상의 자금이 필요한 경우다. 센터는 해당 대상자들에게 대면상담을 진행해 소득상황, 자금용도, 상환계획 등을 심사해 지원여부를 결정한다.

햇살론 17은 반복, 추가이용이 가능하다. 이미 상환을 완료한 경우도 횟수 제한 없이 반복 이용할 수 있다. 대출을 이용하고 있는 도중이면 700만원 한도 내에서 추가 이용할 수 있다. 반복, 추가이용 시 직전대출 보다 DSR이 개선된 경우 금리를 1%포인트 우대해준다.

대출가능 여부는 서민금융진흥원 맞춤대출서비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햇살론 17의 판매는 13개 은행지점(KEB하나, 신한, 우리, KB국민, 농협, 기업, 수협, 경남, 광주, 대구, 부산, 전북, 제주)에서 시작한다. 신한은행은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온라인에서도 가입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