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 23:15 (월)
금융위, 핀테크 테스트비용 지원 '상시 확대'
금융위, 핀테크 테스트비용 지원 '상시 확대'
  • 문지현 기자
  • 승인 2019.07.3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금융위원회)
(제공=금융위원회)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금융규제 샌드박스, 지정대리인 등 테스트베드에 참여하는 핀테크 기업에 대한 비용 지원 신청이 내달부터 상시 접수된다.

금융당국은 하반기 중 테스트 비용으로 30억여원을 지원하고 핀테크 관련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추가 확보되는 예산 22억여원도 집행할 예정이다. 

금융위원회는 31일 테스트비용 지원 신청을 기존 연간 4회에서 상시접수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앞서 금융위는 상반기 1, 2차에 걸쳐 테스트 비용 지원 예산 40억원 가운데 10억5000만원을 집행했다. 

테스트 비용 3차 지원규모(개별기업에 테스트비용 최대 75%, 1억원 한도)는 1,2차와 같다. 테스트베드에 참여하려는 기업은 지원 요건 충족 시 즉시 신청하면 되고, 접수된 건은 매달 심사해 핀테크 기업의 신속한 테스트 수행을 지원한다.  

금융당국은 이런 접수·심사 프로세스 개선으로 예산 집행률(7월 말 37%)을 오는 9월까지 70%로 끌어올리고, 총 42건을 지정한 혁신금융서비스를 집중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또 다음달 1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될 핀테크 추경예산이 국회를 통과하면 예산을 신속히 집행해 핀테크 기업의 테스트와 오픈뱅킹 보안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핀테크 추경예산은 테스트비용 지원 12억5000만원, 핀테크 보안 지원 9억8500만원 등 22억3500만원이다.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테스트비용 지원 단가를 평균 5100만원에서 6700만원으로 상향하고, 1·2차 지원기업의 추가적인 비용지원 수요도 접수한다. 

핀테크 보안에 대해서도 신규예산 보조사업자를 선정하고, 오픈뱅킹 시스템 도입과 연계해 지원을 추진한다.  

핀테크 테스트베드 비용 지원을 신청하려면 한국핀테크지원센터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서식을 내려받아 작성한 후 핀테크지원센터에 제출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