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5 10:05 (일)
금감원, 잠든 금융재산 9조원…금융권과 계좌 찾아주기 캠페인 실시
금감원, 잠든 금융재산 9조원…금융권과 계좌 찾아주기 캠페인 실시
  • 최성준 기자
  • 승인 2019.07.3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최성준 기자> 지난해 말 기준 휴면금융재산 및 장기 미거래 금융재산 등 잠자고 있는 돈이 총 8조9000억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31일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하고 금융회사 자체적으로 휴면금융재산 등을 관리하는데 활용할 수 있도록 우수사례를 전파했다. 

휴면금융재산은 휴면보험금 4902억원, 휴면예금 2961억원, 미수령 주식·배당금 1461억원, 휴면성증권 1279억원, 휴면성신탁 1070억원 등 총 1조2000억원으로 파악됐고 장기미거래 금융재산은 예금 4조6148억원, 미지급보험금 3조315억원, 불특정금전신탁 112억원 등 총 7조7000억원으로 파악됐다.

금감원은 금융소비자가 휴면금융재산 등을 찾아갈 수 있도록 내계좌 한눈에, 잠자는 내돈 찾기 코너, 숨은 보험금 찾아주기 캠페인 등 다각적인 노력을 했으나 계속해서 휴면금융재산 등이 신규로 발생하고 있다.

이에 금융회사 자체적으로 휴면금융재산 등의 발생을 사전에 효과적으로 예방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해 각 금융협회와 공동으로 휴면금융재산 등의 예방 및 감축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전파했다.

금감원이 전파한 금융회사 우수사례를 보면 금융상품 만기 시 자동으로 재 예치되거나 자동으로 입금계좌가 지정되게 운영했다. 거래가 중지됐거나 휴면예금으로 편입된 계좌는 비대면 해지를 통해 환급절차를 간소화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