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12:05 (월)
당뇨 심도별 보장하는 ‘한화생명 스페셜당뇨보험’ 출시
당뇨 심도별 보장하는 ‘한화생명 스페셜당뇨보험’ 출시
  • 박영준 기자
  • 승인 2019.08.01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한화생명은 1일 당뇨병 진단자금과 합병증에 따른 입원·수술·치료를 보장하는 ‘한화생명 스페셜당뇨보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당뇨병을 경증에서 중증까지 3등급으로 구분해 보장한다. 당화혈색소 6.5%이상, 7.5%이상, 9.0%이상 진단시 각각 200만·300만·1000만원을 진단자금으로 지급해 당뇨병(당화혈색소 9.0%이상) 진단 시 총 1500만원을 보장한다.

특약을 통해 입원·수술·치료비 등 당뇨 합병증에 대한 보장도 강화했다. 최초 1회 한도로 인슐린치료 500만원, 당뇨합병증으로 인한 실명·발목이상 족부절단은 각각 2000만원을 보장한다.

당뇨관련 입원, 안과질환 수술, 기타 수술자금(안과제외)도 각각 3만원, 50만원, 300만원을 지급한다. 

또 가입자가 꾸준히 건강관리를 할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무사고환급금을 신설, 당뇨가 악화되지 않아도 보험금을 지급한다. 무사고환급금은 건강한 고객이나 경증당뇨를 진단받은 고객이 증증당뇨로 악화되지 않을 경우 보장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당화혈색소 6.5%의 경증당뇨 고객이 당뇨관리를 통해 만기에 당화혈색소 7.5%, 9.0%으로 악화되지 않으면 각 진단자금의 50%인 150만원, 500만원 등 총 650만원의 무사고환급금을 지급받는다.

당뇨뿐만 아니라 한국인들의 주요 질병인 암(유방암, 전립선암, 여성생식기암 및 직·결장암 이외의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 말기신부전증을 주계약에서 각각 1000만원을 보장한다.

특히 당뇨보장개시일 1년 이후에 당뇨병으로 진단자금을 받은 후 4개 질환 발병 시 각각 2000만원의 진단자금도 지급한다. 당뇨병으로 진단받지 않고 4개 질병 진단 시는 각각 1000만원을 보장한다.

이 상품의 가입연령은 25~65세다. 주계약은 최초계약 20년 만기며, 만기 후 5년마다 갱신해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40세 남자가 20년 만기(최초계약), 전기납, 주계약 가입금액 500만원, 특약 가입금액 1000만원, 당뇨병진단특약, 인슐린 치료 및 당뇨합병증 보장특약 가입 시 월보험료는 5만6867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