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 10:35 (월)
보험사 유사암 진단비 과열경쟁 ‘막바지’
보험사 유사암 진단비 과열경쟁 ‘막바지’
  • 박영준 기자
  • 승인 2019.08.0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까지 전 보험사 합산한도 조회 구축
이달 가입금액 축소 전 절판마케팅 시작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오는 9월부터 전 보험사에서 유사암(소액암) 진단비 가입내역 조회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보험사들도 막바지 절판 마케팅에 돌입했다.

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신용정보원에서는 오는 9월을 목표로 생명·손해보험 통합 유사암 진단비 조회가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생명보험사에서는 유사암 진단비 코드가 따로 있어 보험소비자가 새로 유사암 진단비에 가입할 때 그간 가입한 내역(유사암 진단비 총 가입금액)을 볼 수 있었다. 하지만 손보사에서는 따로 관리하지 않아왔다.

손해보험사들은 이달 말까지 자사 보험계약자들의 유사암 진단비 가입내역을 모두 신용정보원에 전달하기로 했다. 지난달까지 삼성·현대·DB·KB·메리츠 등 상위 손보사들은 정보 집중을 마쳤다.

유사암은 갑상샘암, 기타 피부암, 경계성 종양, 제자리암 등으로 발병률이 매우 높지만 치료비는 비교적 적게 드는 암이다.

그간 보험사들은 유사암 진단비를 일반암의 10~20%만 지급해 왔다. 가령 일반암 보장금액이 2000만원이면 유사암은 일반암의 10~20%인 200만~400만원까지만 보장한다.

그러나 올해 초부터 손보사들은 유사암 진단비를 최대 4000만원까지 가입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마케팅 경쟁이 심화됐다. 발병률이 낮은 만큼 보험금을 받을 확률도 높다며 판매에 드라이브를 건 것이다.

타사에 유사암 진단비가 얼마나 가입되어 있는지 모르는 상황에서 고액의 진단비 판매가 계속되자, 손보사들도 누적 가입한도를 신설하는 등 뒤늦은 대응에 나섰다.

직접 신용정보원에 유사암 코드 신설을 요청, 생보사와 같은 코드를 사용해 이제 암보험 가입 시 전체 생명·손해보험사에서 가입된 내역을 살펴보겠다는 취지다. 

시스템 구축이 끝나면 앞으로 유사암 진단비를 고액으로 가입하긴 어려울 전망이다. 현재 일반암 진단비의 약 50% 수준에서 가능하던 진단비 가입이 다시 작년 수준인 10~20%선으로 낮아질 수 있다.

이에 일부 보험사들은 이달 중순까지는 고액 가입이 가능하다며 절판 마케팅을 벌이고 있다. 업계는 아직 유사암 진단비 조회가 불가능한 중소형사에서 막바지 고액 가입 마케팅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본다. 

한 보험사 관계자는 “보험사마다 언더라이팅(보험인수) 기준에 따라 누적 가입한도는 다를 수 있겠지만 합산한도 조회가 가능해지면 가입할 수 있는 한도는 지금보다 줄어들 것”이라며 “유사암은 발병 확률이 높은 만큼 보험료도 비싸다. 치료비가 비교적 적게 드는 암에 고액의 진단비를 가입하는 건 지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