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08:35 (수)
7월 가계대출 전년比 확대…'전세대출' 증가 탓
7월 가계대출 전년比 확대…'전세대출' 증가 탓
  • 안소윤 기자
  • 승인 2019.08.13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7월 중 전(全) 금융권 가계대출이 은행권 전세자금대출 수요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다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금융권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은 6조2000억원 늘었다. 증가폭은 전년 동월 대비 6000억원, 전월 대비 1조1000억원 확대됐다.

올해 1∼7월 증가 규모는 24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5조원 줄어들었다. 이 기간 누적 증가 규모는 지난 2017년 49조6천억원에서 지난해 39조2천억원으로 줄어든 데 이어 올해도 증가세 둔화가 이어졌다.

업권별로 살펴보면 7월 은행권 가계대출은 5조8000억원 증가했다. 6조7000억원이 늘어났던 지난해 11월 이후 8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이다. 전년 동월(+4조8000억원)과 전월(+5조4000억원) 증가폭보다 각각 1조원, 4000억원 확대됐다.

금융위는 7월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세에 대해 전세자금대출 수요 증가 영향이 컸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은행권 전세대출 증가 중 일부는 이달 중 주택도시보증공사의 버팀목 전세대출 등 정책상품 잔액 증가분(+8000억원)이 기금이 아닌 은행 주택담보대출(전세)로 계상된데 기인한다. 이를 제외할 경우 7월 중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전년 동월(+5조6000억원)보다 낮은 수준이다.

7월 말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한 달 전보다 3조6000억원 늘어난 630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4월에 4조원 증가했던 만큼 증가세는 둔화했다.

은행권의 7월 중 신용대출·마이너스통장 등 기타대출은 2조2000억원 늘어난 223조5000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4000억원 증가했다. 전년 동월(+9000억원)보다는 5000억원 줄었으나, 전월(-3000억원)보다는 7000억원 늘었다.

제2 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은 규제 등의 영향으로 1조4000억원 감소했다. 전년 동기보다는 1조1000억원 축소됐다. 기타대출은 1조8000억원 늘었다.

금융위 관계자는 “7월 은행권 가계대출은 전세자금대출 수요 증가 등의 영향으로 증가폭이 다소 확대됐으나, 예년과 유사한 수준 유지했다”며 “올해 1~7월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지난 2017년 이후 안정세를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