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03:45 (금)
기보, 폐지 줍는 어르신 돕는‘희망 리어카 사업’확대
기보, 폐지 줍는 어르신 돕는‘희망 리어카 사업’확대
  • 박민현 기자
  • 승인 2019.08.29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부산도시공사도 참여키로

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 이하 ‘기보’)은 작년 9월 폐지 줍는 어르신 등 취약계층의 자활을 지원하기 위해 시행한 ‘희망리어카’ 사업을 부산 전역으로 확대 추진한다고 29일(목) 밝혔다.

‘희망리어카 사업’은 폐지를 수거하여 생계를 유지하는 취약계층 어르신들을 위해 경량 리어카를 기부하고, 리어카 프레임 양면에 기관의 홍보물을 부착한 대가로 광고비를 지급하는 상생모델 방식이다.

작년 부산 남구, 북구 지역 중심으로 희망리어카 사업을 처음 시행했던 기보는 감만종합사회복지관 및 공창종합사회복지관을 통해 부산지역 취약계층에게 리어카를 기부했으며, 기부한 리어카를 끄는 어르신에게 매월 광고비를 지급하는 방식으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기보는 지역사회 취약계층 지원과 기관 홍보를 동시에 추구할 수 있는 상생모델인 ‘희망리어카’ 사업을 부산 전역으로 확대하기 위해 지난 6월 부산 소재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참여기관을 모집했으며, 부산항만공사와 부산도시공사가 사업에 동참키로 했다.

부산항만공사와 부산도시공사는 올해 안으로 부산 중구와 사하구 중심으로 지역 취약계층에게 리어카를 기부하고 리어카를 끄는 어르신에게 매월 광고비 형식으로 기부할 예정이다.

희망리어카 사업모델의 아이디어는 서울대 사회공헌 동아리의 ‘끌림’이라는 리어카 광고사업 방식에 기반 했으며, 기보는 향후에도 리어카 기부 기관, 지역 광고주 등을 추가 모집하여 ‘희망리어카’ 사업이 부산 지역을 대표하는 사회적가치 창출사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기보 관계자는 “희망리어카 사업은 단순 퍼주기식 사회공헌 활동이 아닌 공유가치 창출형 상생모델이라는 점에서 의미 있는 사업이라고 생각된다.”며 “앞으로도 공공의 이익과 공동체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