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12:15 (화)
DGB대구은행 김태오 은행장, 필승코리아 주식형 펀드 가입
DGB대구은행 김태오 은행장, 필승코리아 주식형 펀드 가입
  • 박민현 기자
  • 승인 2019.09.04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지원에 이어 경쟁력·성장성 유망 기업 지원 동참

 

DGB대구은행(은행장 김태오)은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고 제조업 르네상스를 열어갈 국내 기업체에 집중 투자하는 ‘NH-Amundi필승코리아 증권투자신탁’을 3일(수)부터 대구은행 전지점에서 판매를 개시하며, 판매 첫날인 3일(수) 오전 수성동에 위치한 대구은행 본점영업부에서 김태오 은행장과 직원들이 필승코리아 주식형 펀드에 가입하고, 지역 및 국내 중소기업 위기극복과 경쟁력 향상을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애국 펀드’로 불리는 본 상품은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무역 여건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소재, 부품, 장비 관련 기업이나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국내 기업에 주로 투자하며 펀드 운용보수의 일부를 기금으로 적립하여 소재, 부품, 장비 기술 분야 관련 대학에 장학금 지원 및 기타 사회공헌 활동에 지원하는 상품이다.

DGB대구은행은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 일본의 수출규제 등의 불확실성 증대로 인한 대내외 경기둔화심화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종을 돕고, 지역 대표은행으로서 사회적 책임 이행 및 착한금융 실천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시행하고 있는바 은행장으로 솔선수범하기 위해 본 상품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DGB대구은행은 독도사랑을 실천할수 있는 사이버독도지점 전용예금상품인 독도예·적금을 판매하였으며, 지역 기반산업인 전체 제조업과 생계형 취약업종인 음식업, 소매업을 영위하고 있는 중소기업의 유동성 지원을 위한 분할상환유예제도와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전용상담창구’를 운영하여 정부 지원방안과 연계하여 재무관련 상담, 경영컨설팅 등을 통해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들의 동태를 점검하고 해당기업에 대하여 긴밀한 금융지원이 이루어 질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김태오 은행장은 “수출규제 피해 및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에게 힘을 보탤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하면서 “DGB대구은행은 지역 대표은행으로서 소임을 다해 포용적 금융과 사회적 책임을 적극적으로 실천해 지역 경제 활성화 지원에 적극 앞장서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