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10:30 (일)
윤석헌 금감원장 “카드사, 건전성 관리에 만전 기해야”
윤석헌 금감원장 “카드사, 건전성 관리에 만전 기해야”
  • 하영인 기자
  • 승인 2019.09.06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 윤석헌 원장. (사진= 금융감독원)
발언 중인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 금융감독원)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6일 카드사 CEO(최고경영자)들을 만나 건전성 관리와 소비자보호 강화, 포용금융 실천, 금융혁신 추진을 강조했다.

윤 원장은 이날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오찬 간담회를 열고 “카드사의 안정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건전성이 중요하다”며 “최근 대내외 리스크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는 금융감독원장, 중소서민금융부문 담당 부원장보, 여신금융협회장, 신용카드사 대표 8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윤 원장은 “가맹점 수수료 인하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일본계 자금이탈 우려에도 건전성에 대한 세간의 우려가 크지 않다”고 언급했다.

이어 “카드사가 자금조달 다변화 등 리스크 관리 강화에 게을리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면서도 “최근 들어 금융시장의 대내외 리스크가 빠르게 증가하는 상황에서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는 말을 보탰다.

윤 원장은 소비자보호 강화와 포용금융 실천도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기준 1인당 카드보유 수가 4장에 달할 만큼 카드업은 일상생활에 깊숙이 파고들어 큰 영향력을 미친다”며 “일부 카드사의 고객 설명의무 불이행이나 카드대출 금리산정 문제는 기업 이미지뿐 아니라 카드업에 대한 소비자 신뢰를 저하 시킬 것”이라고 꼬집었다.

계속해서 “과거와 달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발달하고 소비자 의식이 향상된 오늘날 이런 소비자 신뢰 하락은 기업과 산업존립에까지 영향을 미친다”며 “상품개발부터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을 금융소비자 관점에서 다시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금융혁신의 필요성에 대한 견해도 밝혔다. 윤 원장은 “혁신과정에서 취약계층의 불편함을 가중시키거나 금융소비자의 권익을 침해하지 않도록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