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11:20 (일)
NH투자증권, 결식아동에게 추석선물 전달
NH투자증권, 결식아동에게 추석선물 전달
  • 강신애 기자
  • 승인 2019.09.06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년간 매 추석 때 임직원 참여 정례 행사
결식 아동 45명 및 저소득층 255개 가정에 전달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NH투자증권은 5일 NH투자증권 본사 4층 강당에서 밀알복지재단, 목우촌과 함께 결식아동 및 저소득층 가정에 따뜻한 정과 용기를 전해주는 추석맞이 ‘선물KIT’를 만들어 복지기관에 전달했다고 6일 밝혔다. 

NH투자증권 임직원 50여명이 참여한 이번 행사에서는 아이들을 위해 손편지를 작성하고, 목우촌 햄세트를 정리해 NH투자증권과 결연을 맺은 결식아동 45명과 저소득층 가정이 있는 복지기관으로 전달했다.
 
2008년부터 시작한 추석맞이 ‘선물KIT’는 12년째 이어가고 있다. 결연 맺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물품을 지원하고, 명절을 앞두고 상대적으로 소외감을 느낄 수 있는 점을 고려해 임직원들이 직접 쓴 편지를 전달해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다는데 더욱 의미가 크다.
 
행사에 참여한 NH투자증권 한 직원은 “아이들이 외롭지 않은 명절이 됐으면 좋겠다. 선물KIT를 받고 좋아할 모습을 떠올리니 몸은 힘들지만 마음은 뿌듯하다”고 말했다.
 
NH투자증권은 지난 8월에 농협 하나로유통과 한삼인이 참여한 추석특판 직거래장터 및 당사와 결연맺은 ‘또 하나의 마을’ 농민들과 함께 농산물직거래 장터를 열어 농민이 직접 재배한 믿을 수 있는 농산물을 유통비용을 줄어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이 밖에도 일손이 부족한 농번기에 농촌봉사활동에 꾸준히 참여하고 있으며, 추석을 맞이하여 지역사회복지관을 방문해 봉사활동 및 물품전달을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