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3 02:50 (토)
고속버스 예매, 모바일결제 점유율 ‘73%’
고속버스 예매, 모바일결제 점유율 ‘73%’
  • 하영인 기자
  • 승인 2019.09.09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 시외버스 승차권 예매 시 모바일결제 비중이 증가하는 추세다. (이미지= 티머니)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티머니는 추석을 맞아 전국 고속, 시외버스 모바일 승차권 발권을 분석한 결과 ‘모바일 결제’ 비중이 크게 늘었다고 9일 밝혔다.

티머니에 따르면 ‘고속‧시외버스모바일’이 각각 약 1300만 다운로드, 약 860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특히 프리미엄 고속버스, 고속버스 프리패스 여행권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고속버스에서는 ‘고속버스모바일’을 통한 결제 비중이 2017년 35%에서 지난 설에 73%로 2배가량 급증했다.

이는 10명 중 7명이 ‘종이 티켓’없이 고속버스를 이용한 것으로 이번 추석에는 그 증가폭이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티머니 관계자는 “고속버스와 시외버스는 열차에 비해 저렴한 가격은 물론 매진 시 증차를 통해 배차를 조절하기 때문에 ‘가장 스마트한 추석 고향길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고속‧시외버스모바일 앱 하나면 터치 한 번으로 쉽게 고향에 갈 수 있다”고 말했다.

고속‧시외버스모바일은 △실시간 예매 △모바일 발권 △좌석지정 등의 기능뿐 아니라 다양한 이벤트와 혜택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이번 추석 연휴에는 시외버스모바일앱을 이용한 고객 중 결제금액‧건수 상위 60명과 자동추첨 40명에게 가족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치킨모바일 교환권’을 증정한다.

티머니 조동욱 Mobility 사업부장은 “고속‧시외버스모바일은 스마트한 명절의 시작을 알리는 상징”이라며 “더 나은 서비스로 고속, 시외버스 탑승 문화에 혁신을 일으켜 종이 티켓없는 시대를 앞당기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