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13:05 (화)
“목돈 필요 시 카드사에 ‘임시 한도 상향’ 신청하세요”
“목돈 필요 시 카드사에 ‘임시 한도 상향’ 신청하세요”
  • 하영인 기자
  • 승인 2019.09.16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정산사업자 고객센터 연락처 리스트. (표= 금융감독원)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결혼, 장례, 자동차 구입 등 목돈이 필요하나 신용카드 한도 초과 우려 시 카드사에 ‘임시 한도 상향’을 요청하면 된다.

16일 금융감독원은 이처럼 실생활에서 쓰이는 다양한 카드 활용 방법을 소개했다.

먼저 신용카드로 택시비를 결제했다면 택시에 두고 내린 물품을 찾는데 도움된다. 이 경우 티머니 등 교통정산사업자 측에 연락해 결제한 카드 번호와 결제 일자를 알려주면 해당 택시의 차량번호와 기사 연락처를 받을 수 있다.

또한 주유비 할인 등 신용카드 부가서비스 혜택을 받기 위한 전월 실적 충족 여부는 일일이 명세서를 보지 않고도 스마트폰으로 쉽게 확인 가능하다. 각 카드사 앱 등을 통해 전월 실적 충족 여부와 부족한 금액 등을 알 수 있다.

온라인 쇼핑을 자주하는 소비자라면, 앱카드 등록을 해주는 게 편리하다. 한 번만 카드를 등록해두면 이후 반복해서 카드번호를 입력할 필요 없이 비밀번호 입력 등 개별 인증을 거쳐 곧바로 결제 가능하다.

목돈을 써서 신용카드 한도 초과가 염려될 시에는 카드사 고객센터나 홈페이지를 통해 임시 한도 상향을 신청하면 카드사의 심사 절차를 거쳐 일시적으로 카드 이용 한도를 늘릴 수 있다. 다만 신용등급 등에 따라 서비스가 제한될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이밖에도 신용카드로 연체 걱정 없이 아파트 관리비나 도시가스 요금, 전기요금, 4대 사회보험료 등 각종 공과금을 이체할 수 있다. 자동납부에 사용하는 신용카드를 교체하거나 재발급 시에는 반드시 자동납부 신청을 다시 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