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6 03:00 (토)
NH투자증권, 창립 50주년 맞이 ‘문화, 투자가 되다’ 특별전
NH투자증권, 창립 50주년 맞이 ‘문화, 투자가 되다’ 특별전
  • 강신애 기자
  • 승인 2019.09.16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랜드신뢰도 향상위한 마케팅 진행
샤갈부터 카우스까지 세기의 동행展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NH투자증권은 오는 9월 20일부터 3일간 평창동 서울옥션하우스 전시관에서 창립 50주년 특별전 <문화, 투자가 되다_세기의 동행展>을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NH투자증권은 2019년 창립 50주년을 맞아 <투자, 문화가 되다>라는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을 내걸고 고객들과 함께 실제로 ‘투자가 문화가 되는 경험’을 체험하고 공유하는 다양한 문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문화 행사의 일환으로 창립 50주년 기념 특별전 <문화, 투자가 되다> 를 통해 단순 금융상품을 넘어 미술품 등 보다 넓은 개념의 투자를 주제로 문화공간에서 색다른 투자 세미나를 진행함으로써 고객의 감성을 터치하고 ‘투자가 문화가 되는’ NH투자증권만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함께 공유할 예정이다.

<문화, 투자가 되다>에서는 마르크 샤갈, 살바도르 달리, 호안 미로 등 20세기의 거장들의 작품부터 하태임, 강세경, 이사라 등 한국 컨템포러리 아트의 대표주자들과 카우스, 스티키 몬스터 랩으로 대표되는 뉴트렌드 아트에 이르기까지 세기에 걸친 미술작품들이 전시되며 매일 30분간 2회씩 도슨트 투어가 진행된다. 

또한 전시회 중 미술품 경매 및 실전 컬렉션 투자와 관련된 아트 세미나도 함께 진행하여 미술품 투자에 관심 있는 고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20일 금요일에는 파라다이스 세가사미의 전동휘 아트디렉터가 <국제 미술시장의 트렌드와 브랜드>에 대해 강연하고, 21일 토요일에는 배우이자 미술 컬렉터인 이광기가 <실전 컬렉션> 세미나와 함께 경매사로 나서 실제로 미술품 경매에 참여해볼 수 있는 이벤트 경매도 진행함으로써 보다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 이벤트 경매에는 미술 대중화 브랜드 프린트 베이커리의 작품 8점이 출품되며 1만원부터 경매가 시작된다. 경매는 관람객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수익금은 낙찰자 이름으로 기부될 예정이다.

전시회 관람객을 대상으로 서울옥션하우스 루프탑 까페 MOTTE 음료 교환권 선착순 이벤트 및 SNS 공유 이벤트도 진행하여 전시 참여 고객들에게 더 높은 만족도를 안겨줄 것으로 예상된다.

<문화, 투자가 되다> 특별전은 NH투자증권 고객을 포함한 누구나 관람이 가능하며 아트세미나의 경우 NH투자증권 홈페이지에서 사전 참여신청이 가능하다. 아트세미나는 각 강연 당 선착순 70명 한정이며 사전신청 후 참여하신 고객에게는 소정의 사은품이 제공된다.

NH투자증권 유현숙 WM지원본부장은 “아름다운 그림으로 마음이 치유되듯 투자 역시 고객의 삶을 풍요롭게 만드는 새로운 그 무엇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투자와 문화의 만남을 가장 잘 표현한 프로젝트로서 NH투자증권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고객님들과 공유하고자 준비한 특별 전시회에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NH투자증권 홈페이지 및 고객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