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08:10 (목)
캠코, 25·26일 ‘제5회 국제공공자산관리기구 포럼’
캠코, 25·26일 ‘제5회 국제공공자산관리기구 포럼’
  • 하영인 기자
  • 승인 2019.09.23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는 오는 25일부터 26일까지 ‘제5회 국제공공자산관리기구 포럼’(IPAF)을 열고 아시아 부실채권시장 개발을 논의한다고 23일 밝혔다.

IPAF는 아시아 역내 경제위기 공동대응과 경제안전망 강화를 위해 지난 2013년 캠코가 공식 제안해 설립된 국제협의체다. 현재 아시아 6개국 13개 공공자산관리기관과 예금보험기관 등이 회원기관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번 IPAF 연차총회는 지난 2013년 창립총회에 이어 두 번째로 서울에서 열리는 행사다.

행사에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캠코 문창용 사장, 아시아개발은행(ADB) 디와카르 굽타 부총재, 국제통화기금(IMF) 알프레드 쉽케 중국사무소 선임대표 등을 비롯해 국제기구, 국내외 사모펀드, 자산운용회사 관계자 등 250여명의 국내외 인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첫날에는 중국 화융회통자산관리공사 장 종지 대표와 베트남중앙은행 응우웬 피 란 국장이 중국과 베트남 부실채권시장의 기회 요인과 시장 개발을 주제로 한 발표를 진행한다.

이튿날에는 역내 금융안정 및 경제성장을 위한 금융협력을 주제로 3개 세션이 마련됐다. IPAF를 활용한 아시아 금융안정 및 발전 방향 모색, 아시아 및 유럽 내 부실채권시장 기회 요인과 문제점 및 교훈, IPAF를 활용한 국제 부실채권 거래시장 활성화에 대한 주제 발표와 토론이 이뤄진다.

캠코 문창용 사장은 “이번 IPAF 연차총회에서 아시아 역내 금융안정망 강화 및 경제성장은 물론 국내 금융회사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다양한 방안이 논의되길 기대한다”며 “캠코는 IPAF를 중심으로 공공자산관리기관과의 연대와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