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4 13:55 (목)
은성수 “맞춤형 정책 제공할 것” 취임 한 달 포부
은성수 “맞춤형 정책 제공할 것” 취임 한 달 포부
  • 안소윤 기자
  • 승인 2019.10.10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회사 고위험 상품 취급 개선안 마련키로
면책제도 중요성과 포용금융 강화 의지 피력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0일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0일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금융위원회)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취임 한 달을 맞은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인터넷전문은행 신규인가, 소비자보호 강화, 핀테크 스케일업 및 빅데이터 활성화, 서민·취약계층 지원강화 등 금융권이 직면한 주요 현안을 되짚고 세심한 맞춤형 정책수단을 제공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은 위원장은 10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임 후 한 달의 소회를 밝히고 주요 금융정책 현안 과제 진단과 해결 방향을 제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은 위원장이 간담회 형태를 통해 기자들과 공식적으로 만난 것은 취임 후 이번이 처음이다.

은 위원장은 “최근 금융시장은 다소 진정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대내외 불확실성의 지속으로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태”라며 “자칫 금융 혁신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앞선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지난 한 달간 일본의 부당한 수출 규제로 피해가 우려되는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업의 애로사항을 듣고 금융 혁신 가속화를 위해 이해관계자를 만나기도 했으며 포용적 금융의 역할 확인을 위해 현장을 점검하기도 했다”며 지난 한 달간의 활동을 되돌아봤다.

은 위원장은 금융당국의 현안으로 인터넷전문은행의 신규인가, 파생결합펀드(DLF) 대규모 손실 사태 대응, 금융 혁신과 모험자본 공급의 활성화, 면책제도 개편, 포용적 금융 강화, 금융 시장 안정 등을 꼽았다.

먼저 은 위원장은 “금융위와 금감원의 공동 컨설팅 제공 등을 통해 올해 중으로 신규 인가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고 소비자보호 강화를 위해 금융회사의 고위험 상품 취급과 관련한 제도 개선안을 조속히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 4일 국정감사 등에서도 지적된 사모펀드 운용 관련 제도적 허점을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며 “특히 최근 논란이 된 라임자산운용 환매 연기 사태는 금감원을 통해 지속 모니터링하고 이 사안이 시장의 불안 요소가 되지 않도록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은 위원장은 핀테크 활성화 등 디지털 금융 혁신 과제 수행을 위한 방침도 설명했다.

은 위원장은 “오는 11월 중으로 핀테크 스케일업 전략을 마련해 글로벌 핀테크 유니콘 기업의 출현을 적극 지원하고,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신용정보법 개정 노력과 빅데이터 개방 시스템 고도화 등 데이터인프라 구축을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은 위원장은 모험자본 공급의 활성화를 위한 증권사 건전성 규제 완화와 혁신기업의 상장 촉진을 위한 기업공개(IPO) 제도 개편 계획도 밝혔다.

아울러 은 위원장은 면책제도의 중요성과 포용적 금융 강화 의지도 피력했다.

은 위원장은 “금융회사 임직원이 금융당국에 면책을 신청하는 면책신청제도를 도입하고 외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면책위원회도 신설해 면책심사 과정의 공정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또 “햇살론17의 공급 목표를 최대 4000억원까지 늘리고 미취업 청년과 대학생들을 위해 햇살론 유스를 출시하는 등 서민과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도 강화하겠다”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은 위원장은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일본의 수출 규제 피해 우려 기업들에 충분한 자금을 지속 공급하고 소·부·장 전용펀드 등을 통해 중장기적 산업 경쟁력 제고에도 힘쓰고 가계부채 안정적 관리와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한 대안도 곧 시행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