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00:05 (월)
소액암도 일반암처럼 보장 ‘한화생명 스페셜암보험‘ 출시
소액암도 일반암처럼 보장 ‘한화생명 스페셜암보험‘ 출시
  • 박영준 기자
  • 승인 2019.10.22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한화생명은 22일 발병빈도가 높지만 그간 소액암으로 분류됐던 암에 대한 보장을 높인 ‘한화생명 스페셜암보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고객 최접점에서 활동하는 보험설계사(FP)들에게 설문을 진행해 만든 상품이다. 또 합리적인 보험료로 보장을 극대화 하기 위해 재보험사와 기획 단계부터 협업했다.

가장 큰 특징은 일반암(간암, 위암, 폐암 등)의 10% 수준으로 보장하던 기타피부암, 초기갑상선암, 대장점막내암, 제자리암, 경계성종양을 각각 일반암 수준으로 보장을 강화한 것이다.

특히 업계 최초로 위험률을 개발해 금융감독원 인가를 받은 ‘재진단소액암 보장특약’은 재진단 소액암이 발생하면 2년후부터 2년에 1회씩 특약 가입금액의 50% 만큼 보장한다.

기존 상품은 ‘재진단암보장특약’이 일반암 재발만 보장했지만, 재발 소액암(기타피부암, 갑상선암, 전립선암)까지 확대한 것이다.

납입면제 범위도 확대했다. 일반암은 물론 기존에 납입면제 범위에 없던 유방암, 전립선암, 여성생식기암, 직·결장암 및 초기 이외의 갑상선암도 발병 이후 납입면제가 가능하다. 납입면제가 되면 남은 보험료 납입기간 동안 보험료가 면제된다.

최근 발병률이 급증하고 있는 대상포진 및 통풍, 뇌혈관질환, 당뇨 및 합병증, 인공관절·관절염·백내장·녹내장 수술자금 등 암 이외의 다양한 질병들도 특약 가입을 통해 보장받을 수 있다.

가입연령은 만 15~80세다. 주계약은 최초계약 20년 만기며, 만기 후 20년마다 갱신해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40세 남자, 주계약 가입금액 2000만원, 소액질병보장특약(갱) 가입금액 2000만원, 암사망보장특약 1000만원, 전기납으로 가입 시 월보험료는 2만2050원이다. 여성은 같은 조건으로 2만7130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